UPDATE. 2018-11-12 22:13 (월)
타향에서 (665건)

지난해 3월 미국 통계국이 발표한 ‘늙어가는 세계 2015(The Aging World : 2015)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 한국의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35.9%로, 일본(40.1%)에 이어 세계 2위를 기록한다고 전망했다. 10명 중 4명이 65세 이상이라는 것이다. 인구 대비 65세 이상 연령층이 7%가 넘어서면 고령화 사회가 되고 14%를 차지하면 고령 사회가 된다. 20%가 넘어가면 초고령 사회가 되는데 우리나라는 2050년이면 초초고령사회가 되는 것이다.우리나라는 1980년에 65세 이상 인구가 3.8%에 불과했던 것이 2000년에 7%를 넘어서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다. 이후 15년만인 2015년에 13%를 기록해 이미 고령사회 문턱까지 와 있게 됐으며 2026년에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다고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현상을 막기 위해 현재 다양한 출산장려 대책을 발표하고 있지만 사실 실효성이 썩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 청년 실업율이 2014년 10%대에서 2015년 11%를 가다가 지난해 12%대로 고공행진을 하고 있으니 이들보고 무작정 결혼해서 아이 낳으라고 강권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고령화 사회는 정부가 보호해야 할 인구가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현상은 치과부터 온다고 봐야 한다. 노년층 국민들이 웰빙 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전신 건강은 물론이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구강건강을 잘 챙겨야 하기 때문이다. 치아 상실로 인해 언어와 저작기능이 저하되면 전신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치매도 빠른 속도로 진행된다는 보고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그러나 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의하면 불행하게도 우리나라 65~74세 이상 연령층의 치아 상실률은 57.9% 이상(2009년 기준)으로 상당수가 저작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잇몸병은 60대 이상 49.8%가 앓고 있으며 70세 이상은 41.6% (2014년 기준)이상이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노인의 빈곤율이다. 경제력과 치료율은 비례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미국 통계국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노인 빈곤율이 45%를 넘어 34개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국가라고 한다. 노인들의 구강질환은 개인의 경제력과 국가의 복지제도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정부가 이 문제를 소홀히 하다가는 머지않아 국가적 재앙을 맞이할 수 있다고 본다. 최근 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건강보험 적용 총 진료비가 64조 5천여억원이고, 이 가운데 65세 이상 진료비가 25조원(38.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이 발표한 또 다른 보고서인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 비출 중장기 추계연구’에 따르면 2060년이 되면 노인진료비가 최소 229조에서 최대 337조원으로 국가예산에 육박하는 수준이 된다고 한다.이 정도가 예측된다면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차근히 서둘러야 한다. 국민의 건강관리를 현행 치료위주에서 예방위주로 돌리다 보면 국가적 재앙이 될 수 있는 2060년 노인의 진료비를 상당히 줄일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이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했을 때 국가와 국민 개인의 재앙을 막는 길이다.그 지름길은 ‘치과’라고 생각한다. 잘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구강건강을 지켜주다 보면 전신건강도 자연히 해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강건강에서부터 고령화 대비책을 강구해 보는 것이 어떨까 한다.

오피니언 | 기고 | 2017-03-02 23:02

벚꽃 조기대선이 거의 현실화 되어가는 것 같다. 대부분 언론이 4월 26일을 대통령 선거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역대 대통령 선거때마다 지역간 세대간 이념간 계층간 갈등문제가 당락을 좌우하는 주요요소가 되어 왔고 특히 그중에서 출신지역을 둘러싼 지역갈등은 한국정치의 고질적인 병폐로서 정치개혁을 말할 때 마다 거론되는 단골소재이다. 그런데 동양사회 특성상 자연적으로 형성된 사적관계 특히 지연과 혈연중에서 우리나라는 지역연고는 선거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비해 오히려 인적관계가 더 끈끈해야할 혈연관계 즉 성씨본관에 의한 결집력은 거의 무시해도 될정도로 미미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다.최근 발표한 통계청 자료는 우리나라 전체인구수는 5107만명으로 성씨는 5582개나되며 인구 100만명이 넘는 성씨만 해도 김(1069만명) 이(731만) 박(419만명) 최(233만) 정(215만명) 강(117만명) 조(105만명) 윤(102만명)등 여덟개나 되고, 본관 수는 3만6744개로 그중 1000명 이상의 본관이 859개 이고,김해김씨가 445만7000만명으로 인구가 가장 많다.우리 전북을 본관으로 하는 성씨도 인구별로 전주이씨가 3위(260만), 전주최씨가 20위(39만2000), 여산송씨가 35위(23만2000), 남원양씨(南原梁氏)가 36위(21만8000), 장수황씨 56위(14만6000)등 6개 본관이 100위이내에 들어가 있고, 그외 부안임씨, 전주유씨, 전주김씨, 부안김씨, 남원양씨(南原楊氏), 흥덕장씨 남원윤씨, 순창설씨, 함열남궁씨, 고부이씨 고창오씨 김제조씨 장수이씨 금구온씨 태인시씨 태인경씨 전주견씨등 300위 이내에 총18여개가 전북을 본관으로 하고있다.역대 대통령의 본관도 박정희와 박근혜는 밀양, 이명박은 경주, 노무현은 광주, 김대중은 김해, 김영삼은 금령(김해), 노태우는 교하(파주) ,전두환은 완산, 최규하는 강릉, 윤보선은 해평(구미), 이승만은 전주로, 11명의 대통령중 성씨별 인구순으로 김대중과 김영삼(1위), 이승만과 이명박(2위), 박정희 박근혜(3위), 최규하(4위), 윤보선(8위)등 8명이 10위안에 들어있으나 전두환(21위)과 노태우와 노무현은 인구순위 33위임에도 대통령에 당선되었고 호남출신인 김대중대통령(김해김씨)과 충청출신인 윤보선대통령(해평윤씨)이 영남본관인 반면 전두환(완산전씨)과 이승만대통령(전주이씨)이 호남을 본관으로 가졌으나 실제 대통령선거 득표율과는 무관한것으로 성씨에 의한 혈연관계는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거론되는 잠룡후보의 본관은 문재인은 전남남평(거제출생), 안희정과(논산출생)과 안철수(밀양출생)는 경북영주 순흥, 이재명은 경북경주(안동출신) 황교안은 경남창원(서울출신) 유승민은 강원강릉(대구출생) 손학규는 경남밀양(시흥출생)으로 유력후보중 문재인 전대표가 성씨별인구 23위(37만5000)로 호남인 나주를 본관으로 하고 있는 것이 이채롭다.이제 선거가 시작되면 열기가 과열되면서 당선을 위해 지역갈등 조장은 물론 득표를 위해 온갖 수단이 동원될 것은 불문가지이다. 이제는 산업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도로 등 교통수단이 잘 완비 된데다 지역개발 공약으로 혁신도시 및 공기업 지방분산으로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생활권이 바뀌면서 출신지역 개념도 희박해져 가는데 선거만 끝나면 인사 및 투자에서 지역차별화가 반복되는 병폐는 이번 선거를 계기로 사라졌으면 하는 기대에서 성씨와 본관에 의한 차별이 선거에서 고려되지 않듯이 지역갈등도 함께 사라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오피니언 | 기고 | 2017-02-09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