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5 08:28 (금)
내 삶의 곁, 함께 있어 든든한 사람들 (11건)

9년간 남몰래 ‘장애인 가족사진 1000장’을 찍은 사회복지사 오준규 씨(47·전북장애인복지관 근무)는 출발부터 남달랐다.전주 출신인 준규 씨는 10살이 되었을 때 질병과 노환으로 부모를 일찍 여의고 새어머니 품에서 형·누나들과 함께 청소년기를 보냈다. 한일장신대에 입학했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워 1학년 1학기를 마친 뒤 군에 입대했다.대학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그는 지난 1999년 남원사회복지관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받은 첫 월급은 64만 원에 불과했다. 풍요와는 거리가 먼 시절 ‘사진’은 준규 씨의 운명을 바꿨다.“사진은 돈 있는 사람이 하는 예술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하고 보니 꼭 그렇지 않더라고요. 당시 월급으로는 필름을 사는 것도 버거웠는데, 사진을 찍으며 어렵고 힘든 시절을 달랬습니다.”독학으로 사진을 배워 실력을 쌓은 준규 씨가 장애인들을 위해 카메라를 든 건 지난 2009년이었다.사진관에 가기 힘든 장애인들을 위해 준규 씨는 인터넷에 글을 올려 필름과 인화지, 액자 구입 등에 필요한 후원금 200만 원을 모았고, 10명의 장애인을 만나 가족사진을 찍었다.준규 씨는 “전북장애인복지관에서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했는데 대부분이 가족사진을 찍기 힘든 상황이었다”며 “가볍게 시작한 일이었는데, 장애인들의 만족도가 커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그의 선행이 알려지자 사회복지공동복지모금회와 전북은행으로부터 후원이 들어왔고, 준규 씨는 매주 토요일 도내 14개 시·군의 장애인 가정을 찾아 가족사진 찍기에 매진했다. 9년간 그가 촬영한 장애인 가정은 자그마치 1000가정이 넘는다.그의 카메라는 우리 사회의 속살을 향하기도 했다.준규 씨는 지난 2011년 천안함 1주기에는 안타깝게 희생된 장병들을 기리기 위한 추모 사진전을 열었다.당시의 비극을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은 준규 씨가 사진전 준비를 마쳤지만, 천안함을 둘러싼 정치적 이유로 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전시관의 대관이 취소되는 등 어려움도 있었다.그는 “당시 청사 내 갤러리 대관을 담당하던 공무원이 사정해 결국 천안함 추모 사진전을 열지 못했고, 대신 전주 덕진공원 시민갤러리에서 작품을 전시했다”며 “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때도 사진전을 열어 시민들과 함께 애도했다”고 말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서도 준규 씨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시민 63명의 촛불 집회 현장 사진을 모았고, 3월 25일부터 4월 말까지 전주향교에서 사진전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촛불을 든 모두가 역사의 주인공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기록으로 남겨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사진전을 기획하게 된 동기를 설명했다.우리 주변의 작고 소소한 모습을 역사에 편입시키고 싶다는 준규 씨는 “앞으로도 장애인들을 위한 가족사진 찍기를 이어나가고, 사회복지사를 중심으로 한 사진전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회일반 | 남승현 | 2017-04-14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