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남북정상회담] 여 대표단참여 타진과 야 입장
[남북정상회담] 여 대표단참여 타진과 야 입장
  • 연합
  • 승인 2000.05.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이 남북정상회담 대표단에 야당의 참여를 공식 제의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야당대표의 평양행 성사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권은 박재규(朴在圭) 통일장관에 이어 16일 민주당 이해찬(李海瓚) 정책위의장을 통해 한나라당 정창화(鄭昌和) 의장 등 야당 정책위의장들의 남북정상회담 동행의사를 타진,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여권의 이같은 제의는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 이행 등 정책적 뒷받침을 위해서는 국회 등에서 야당측의 협력이 요구되는 만큼 평양행에 야당 관계자들을 동행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취지로 이해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야당측은 별로 내키지 않아하는 기색이다.

정창화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이해찬 의장의 제의를 받고 "임기가 이달말 전당대회까지인 만큼 이회창(李會昌) 총재와 상의해본뒤 (동참여부를) 알려주겠다"며 유보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이회창 총재는 이날 광주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문제는 발상자체가 심하게 말하면 순진하거나 무언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순수한 뜻으로 추진한다고 하더라도 북한에 이용당할 위험이 있는 만큼 정부는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며 전날에 이어 사실상 거부 입장을 거듭 표명했다.

이 총재는 이미 전날 당무회의에서 북한이 그동안 남북정당.사회단체간 연석회의를 주장해온 점을 지적, "북한의 통일전선전략에 이용당할 위험이 있으므로 대표단 구성문제를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내에서는 이와 관련, 대북 비료지원 및 정당대표 참여문제에 대한 여권의 의중이 야당측과의 협의절차 이전에 일부 언론에 보도된데 대한 `불쾌감'과 더불어 "야당이 자칫 성과도 불투명한 정상회담에 들러리 역할만 하게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적지 않게 표출하고 있다.

특히 이 총재의 한 핵심측근은 "대표단을 보낼 경우 누구를 보낼 것인지는 당연히 야당측과 먼저 협의를 거쳐야 하는 사안임에도 불구, 여권에서 먼저 이런저런 얘기들이 흘러나온 것은 정상회담에서의 야당의 역할을 어떻게 설정하고 있는지 그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면서 "알맹이없는 회담이 될 경우 야당대표가 동행했다는 이유만으로 책임도 나눠지는 결과를 초래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이 총재가 광주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알맹이 있는 것이 아니라 또 한번의 겉치레로 끝나거나 경우에 따라 북측에 이용당하면 안된다"고 미리 쐐기를 박고 나선 것도 향후 남북문제가 정치쟁점으로 비화할 경우를대비한 사전포석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정상회담이 가진 역사적 의미와 국민적 기대로 볼 때 협조가능한 사안에 대해서는 전향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당내의견도 적지않다.

총재경선에 나선 손학규(孫鶴圭) 당선자는 이날 "정치적 이해관계에 얽매여 방관적 태도를 취한다면 시대적 사명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정부여당이 적절한 절차를 거쳐 야당참여를 제의해온다면 이를 수용, 남북통일문제에 대해 초당적 협력의 자세를 열어주는 것이 옳다"고 주장하며 박근혜(朴槿惠)부총재를 적임자로 지목, 당내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에따라 이회창 총재가 이 문제를 포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야당의 대응을 어떻게 조정해나갈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