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남북정상회담] 평양회담 사전준비 분주
[남북정상회담] 평양회담 사전준비 분주
  • 연합
  • 승인 2000.05.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2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남북준비접촉과 병행해 정부의 자체적인 회담 준비작업도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다.

정부는 우선 이번 회담의 컨셉을 `민족과 역사'라는 큰 줄기로 잡아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첫번째 만남에서부터 남북 경제협력 같은 실질적인 부분에 치중하는 인상을 주기보다는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간의 만남의 의미를 부각시키고 민족적 대사라는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다.

김 대통령이 17일 남북협력사업 관계자 초청 간담회에서 지난 72년 닉슨 대통령의 중국 방문 당시를 예로 들며 "그때도 만나서 특별하게 합의가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후 관계가 개선됐다"고 말한 것에서도 `만남 자체가 성공'이며 당장 큰 성과를 기대하지는 않는다는 자세를 읽을 수 있다.

또한 아직 북한측과의 협의가 남아있는 부분이긴 하지만 방북 일정과 관련해서도 심도 있는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

여기에는 과거 닉슨 대통령의 방중과 동.서독 정상회담이 많이 참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통령의 방문을 `국빈방문' 형식이 아닌 `실무방문' 형식으로 함으로써 불필요한 의전 행사를 상당부분 생략하고, 포괄적인 `공동선언문'의 형식을 채택하는 방안 등도 이들에 대한 사례연구를 통해 얻은 교훈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서는 또 옛 고구려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유적지 방문이 포함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양국의 공통점을 찾는다는 것은 민족의 화해에도 큰 도움이 된다"면서 "공통된 역사인 고구려의 유적지를 찾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한 두 지도자가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도록 기록자만 배석하는 단독회담을 추진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같은 컨셉아래 18일 제5차 실무접촉이 끝난 뒤 일정 등에 대한 대강의 합의가 끝나면 이달 말께 선발대를 파견, 회담 장소와 숙소, 만찬장 등을 답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