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농기계 산업기능요원 수요증가에도 공급은 제자리
농기계 산업기능요원 수요증가에도 공급은 제자리
  • 김원용
  • 승인 2000.01.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계의 고장시 원할한 서비스를 위해 농기계 산업기능요원의 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3백36개 농업기계 사후 봉사업소에 수리 인력은 5백97명에 불과해 영농철 한꺼번에 밀려드는 농기계 고장시 제때 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

특히 올해부터 농기계에 대한 정부 보조가 중단되면서 농기계의 신규 구입 보다 수리해 사용하는 경우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농기계 사후 서비스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그러나 도내 대부분 농기계 사후 봉사 업소들이 영세한 데다 일감 자체도 영농철 한시적으로 집중되는 경우가 많아 업소 마다 자체 수리 인력 확보에 한계가 있는 실정.

이같은 형편에서 농기계 사후 봉사업소 마다 군복무를 대신하는 산업기능요원의 배치를 강력히 바라고 있으나 배정 인원은 수요에 크게 못미치고 있다.

실제 전북도가 지난해 수요 조사를 벌인 결과 도내 전체적으로 72개 업소에서 산업기능요원의 배정을 희망했으나 병무청에서 올 도내에 배정한 인원은 신청자의 29%인 21명에 불과했다.

시장·군수가 관내 사후 봉사업소의 수리 인력 부족시 지난해부터 보충역 대상자를 대상으로 지방 병무청과 협의해 산업기능 요원으로 편입할 수 있는 제도가 있지만 시·군이 이에 소극적인 데다 현실적으로도 자격증 소지자의 90% 이상이 현역 판정을 받는 실정이어서 사후 봉사업소의 수요를 제대로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병역 요원의 배치가 국가 전체적인 국방 측면의 문제이기는 하지만 여건이 허락하는 한도에서 농업 현실을 감안해 농업 분야에 대한 산업기능요원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