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노대통령 전북언론인과의 대화] 이모저모
[노대통령 전북언론인과의 대화] 이모저모
  • 전북일보
  • 승인 2003.11.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날 오전 10시45분께부터 시작되어 1시간30여분 동안 진행된 간담회에는 총 16개의 질문이 쏟아져 현재까지 진행된 지역언론인 간담회중 최다를 기록.

청와대 영빈관에 실시된 간담회는 참석자들의 질문에 노 대통령이 일문일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질문은 최근 전국적인 이슈가 된 위도 방폐장과 새만금사업에 집중.

노 대통령은 시종일관 진지한 자세로 답변에 응했으며, 이전과 달리 답변은 짧았고 답변하기 곤란한 질문은 솔직하게 잘못을 인정하며 양해를 구하기도.

간담회 후 마련된 오찬장에서는 청와대측의 가벼운 질문요구에도 불구하고, 위도 방폐장과 새만금문제가 계속 거론되어 다소 무거운 분위기였으며, 노 대통령은 지난 '광주·전남지역 언론인과 만남'에서 발생했던 '말 실수'해프닝을 상기시키면서 말을 아끼는 모습.

◇…이날 노 대통령의 답변은 대체로 원론적이거나 이전의 입장을 반복하는 수준에 그쳐 명쾌한 해법을 기대했던 참석자들이 실망.

참석자들은 위도 방폐장과 새만금사업은 물론 특검법안 거부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답변을 얻어내기 위해 다양한 각도에서 질문을 던졌으나 노 대통령의 답변은 전날(25일)이나 이전에 발표했던 정부측 입장에서 한발짝도 나서지 않아 간담회가 다소 맥이 빠진 것.

이와관련 청와대측에서는 위도 방폐장의 경우 전날 '주민 대화용의'발표때 이날의 간담회를 의식, 발표내용을 아껴둘 것을 건의했으나 노 대통령이 정면으로 대처할 것으로 지시해 모두 발표했다는 후문.

◇…노 대통령은 이날 전주문화영상수도에 대한 참여정부의 입장 표명요구에 대한 질문에 진땀.

질문요지는 참여정부가 광주의 문화중심도시와 부산의 영상중심도시 육성전략을 추진하고 있어 전주 문화영상수도계획이 뒷전으로 밀려나 있는 것이 아니냐는 것.

이전까지 거침없는 화법으로 답변을 하던 노 대통령은 이 대목에서 잠시 머뭇거리다가 "광주의 문화중심도시 계획 때문에 전북이 소외감을 느끼신 것이 아닌가 싶지만 이 점에 대해 해명하겠다”며 상황 수습에 착수.

이어 노 대통령은 "전북도는 앞으로 희망이 열리는데 전남은 (그렇지 않아) 고민으로, 그 고민끝에 나온 것이 문화수도계획”이라 들고 "혹시 전남에는 해 주고 전북은 푸대접하는 것이냐고 생각하지 말라”며 이해를 당부. 노 대통령은 지난달 광주를 방문, 대규모 광주의 문화중심도시 육성계획을 발표했었다.

답변이 다소 만족하지 못한 듯 노 대통령은 곧바로 "전북에는 여러 생각이 있었다”면서 "위도 방폐장도 그런 큰 판단과 구상속에 들어있다”며 방폐장 문제를 언급.

노 대통령은 "직접 지원금 말고 상당한 사업을 할 수 있는 금액을 얘기하면 사람을 유혹할까봐 그렇지만 그 권역을 특성있게 키워볼 수 있는 사업구상이 가능하는 등 여러가지를 고려했다”고 설명한 뒤 "앞으로 지역의 (영상중심)계획이 나오면 차질없이 지원토록 하겠다”고 강조.

◇…민주당 분당 문제에 대해 전북민들이 잘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노 대통령은 자신의 결백을 유난히 강조해 눈길.

노 대통령은 "저는 안했다. 이러면 변명하는 것처럼 들리지만 실제로 정말 당이 알아서 하도록 간섭하지 않았고, 방치했다”면서 "당에서 하신 분들도 분당하려고 한 것이 아니고, 당을 새로 한번 만들어 보자고 한 것이 그만 분당이 돼 버렸다”며 배경을 상세히 설명.

이어 노 대통령은 당시 민주당 의원들이 낸 당의 발전적 해체제안 성명서를 꺼내 읽으면서 "그것이 그 시기의 대의였고, 이들과 함께 주장했던 추미애 의원은 잊어먹고 자꾸 저더러 배신이라든지, 또는 배은망덕이라고 한다”며 지역구도를 깨기위한 과정으로의 이해를 당부.

노 대통령은 또한 대선공약인 책임총리제의 시행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한국의 막혀있는 상황을 뚫기 위해 이런 저런 제안을 한 것이지, 원론적으로 봐서 반드시 좋다고 말할 수 없다”면서 "권력을 마구 줄이는 것이 꼭 좋은 일만은 아니다”고 답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