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주택담보대출 부실위험 높아
주택담보대출 부실위험 높아
  • 연합
  • 승인 2003.12.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가구들이 집을 사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을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나 부실화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또 가구당 금융부채가 작년보다 80% 이상 증가했고 재산증식 수단으로서의 주택.

부동산 선호도는 갈수록 올라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사실은 30일 국민은행 연구소가 지난달 2일부터 24일까지 전국 18개 도시3천392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03 주택금융수요실태' 조사에서 드러났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조사대상 가구의 연소득 대비 대출금액 비율(DTI)은 작년(1.

50배)보다 증가한 1.67배로 집계됐다.

이중 월소득 15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 가구는 작년(3.08배)보다 대폭 증가한 3.

71배로 1.22∼1.61배에 그친 중.고소득층을 크게 압도했다.

소득구간으로 보면 ▲월 250만원 미만 1.61배 ▲월 500만원 이상 1.30배 ▲월 350만원 미만 1.26배 ▲월 500만원 미만 1.22배 순이었다.

DTI 비율이 증가한 것은 집을 사기 위해 금융기관 차입을 늘렸다는 의미로 올해저소득층 가구를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연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비율(PIR)도 월소득 150만원 미만 저소득층 가구가 작년(11.5배)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15.3배로 나머지 소득구간(3.8∼5.6배)과는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PIR이 증가한 것은 올들어 주택가격이 오른데 따른 것이며 강남지역의 경우 PIR이 12.3배에 달해 ▲강북 6.4배 ▲6대 광역시 4.9배 ▲5대 신도시 5.9배 ▲지방도시4.0배와 비교할 때 주택가격 폭등세를 그대로 보여줬다.

반면 올들어 금융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억제책으로 작년 주택구입가격 대비 융자(LTV) 비율은 작년(32.4%)과 비슷한 32.1%를 기록했다.

그러나 월소득 15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이 42.5%로 28.4%∼33.9%인 중.고소득층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연소득에 비해 앞으로 사고자 하는 주택가격 비율도 월소득 150만원 미만이 15.

5배로 다른 소득구간(5.42∼7.6배)을 압도했고 앞으로 받고자 하는 대출금액 비율도저소득가구가 다른 소득구간(1.38∼2.21배)보다 월등히 높은 5.11배를 기록했다.

이 연구소 김정인 연구위원은 "저소득층의 주택담보대출 비중이 늘어난 것은 그만큼 `생계형 부실' 위험이 크다는 반증"이라며 "그러나 저소득층의 대출을 무작정억제하기 보다는 주택금융공사 등을 통해 장기 모기지론을 활성화거나 저소득층에일정 대출혜택을 주는 정책적 배려와 제도적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올들어 주택구입을 위한 금융기관 차입이 늘어나면서 조사대상가구당 금융부채가 3천502만원으로 작년(1천903만원)보다 84% 증가했다.

월평균 소득은 280만1천원, 금융자산은 7천174만원으로 나타났다.

재산증식 수단으로서의 부동산 선호도는 작년 43%에서 올해 59.3%로 올라간 반면 은행.보험을 선호하는 가구는 47%에서 28.9%로 낮아졌고, 주택구입을 재산증식수단으로 활용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응답도 작년 69.1%에서 85.8%로 늘었다.

평당 아파트 구입가격은 584만원. 강남 평균이 1천105만원으로 강북(689만원)과5개 신도시(644만원)의 각각 1.6배, 1.7배에 달했고 6대 광역시(419만원)와 지방도시(463만원)의 두배를 넘어섰다.

주택시장 과열 원인으로는 은행 저금리 정책(33.1%), 부동산 투기 증가(21.9%),강남지역의 지나친 과열(19.6%)라고 답한 가구가 많았다.

결혼후 내집마련 소요기간은 평균 6.7년으로 조사돼 작년(7년)보다 0.3년이 짧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