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오목대] 동문거리 살리기
[오목대] 동문거리 살리기
  • 전북일보
  • 승인 2003.12.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화 시대 이전 전주가 전국 7대도시의 반열에 들어 있을 때 전주시의 도심권을 중앙동과 경원동·고사동·풍남동 일대였다. 청석동 파출소에서 관선동 파출소에 이르는 동서(東西)로 길다랗게 뻗은 도로가 중심 상가를 이뤘다. 문화와 패션과 소비오락과 물류가 이 거리를 통해 생성되고 전파됐다. 인구 30∼40만명선을 유지하며 이런 패턴을 유지해 온것이 대략 70년대 초까지였다고 보면 틀리지 않을 것이다.

지금 50대 중·후반 이후 세대들에게는 책갈피속 노란 은행잎만큼이나 진한 추억을 남겨주고 있는 이 거리가 쇠락(?)의 길로 들어선것은 70년대말쯤 부터라고 보여진다. 상권이 차츰 북상하면서 동서로를 거쳐 오거리 쪽으로 옮겨 나가고 도시의 다행(多倖) 기능에 따라 신도심권이 형성되면서 점차 그 기능을 상실하게 된 것이다. 바로 도로 하나를 건너 객사 일대 고사동 지역에 조성된 현란한 도심 환락의 외양(外樣)이 활력이 떨어진 구도심권 상가의 잔영과 극명하게 대조된다. 보석·가구·패션을 중심으로 명맥을 잇고 있는 중앙동 일대나 대중 음식점 몇곳과 서점 한 두군데로 옛 명성을 놓치지 않으려는 경원동 상가 주변의 몸부림이 그렇다.

그 상실감에 대한 보상심리나 반작용때문일까? 최근 구도심의 중심지중 하나였던 동문네거리를 살리자는 운동이 민간모임을 중심으로 소리없이 추진되고 있다는 소식이다. 지난 주말 동문거리 삼양다방에서 열린 제1차 상가 워크샵에는 이 일대 주민은 물론 거리 활성화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이 참석해 활발한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는 것이다. 지난해부터 6회에 걸쳐 동문거리신문 제작과 동문거리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제작등 동문거리 살리기 운동을 주도하고있는 이 모임의 김병수대표는 이런 노력들이 결실을 맺어 구심도권의 활력을 되찾게 될 때 '추억의 거리'가 전주의 또다른 명소의 하나로 자리잡을 수 있을것이라는 희망을 숨기지 않고있다.

그러나 아쉬운것은 이런 적극적인 주위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정작 현지 주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는 점. 미래에 대한 확실한 보장없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기를 바라는건 사실 무리일수도 잇다. 흔히 말하는 성장동력(成長動力)이 여기에도 필요하다는 논리는 그래서 당연하다. 그것은 자발적인 시민들의 투자일수도 있고 지자체의 선택과 집중일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