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0:07 (수)
'코엘류호', 동아시아선수권 초대챔프 도전장
'코엘류호', 동아시아선수권 초대챔프 도전장
  • 전북일보
  • 승인 2003.12.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엔 기필코 명예를 회복한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제1회 동아시아연맹컵축구선수권대회 우승을 목표로 2일 격전장인 일본으로 떠난다.

파주 NFC에서 국내 담금질을 시작한 뒤 울산으로 이동해 몸을 만들었던 '코엘류호'는 홍콩(4일), 중국(7일), 일본(10일)을 차례로 꺾고 정상에 등극, '오만 쇼크'로 흠집이 난 '아시아 지존'의 명성을 재확인하겠다는 각오다.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등 유럽파가 죄다 불참, 최상의 전력은 아니지만 지코감독이 이끄는 라이벌 일본도 노장 미드필더 후지타 도시야(32.위트레흐트)를 제외한 해외파 차출에 실패, 같은 조건에서 우승컵을 다투게 됐다.

'태극전사'들은 저마다 명예회복을 외치고 있지만 '우승 전선'이 화창한 것만은아니다.

홍콩이 최약체임에는 틀림없지만 한국과 홍콩의 2004아테네올림픽축구 아시아지역 2차예선 두차례의 경기에서 보듯 호락호락한 팀은 아니고, 네덜란드 출신의 아리에 한 감독을 사령탑으로 영입한 중국도 '공한증(恐韓症)'을 떨쳐버리겠다고 벼르고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한국과의 역대 A매치 전적이 24전 10무14패로 그 동안 '고양이 앞의 쥐'나 다름없었다.

유럽파의 가세를 염두에 두고 당초 대회 엔트리(23명)를 30명으로 확대할 것을주장하는 등 첫 대회 우승에 강한 집착을 보였던 숙적 일본은 대신 홈 이점을 최대한 살리겠다는 생각이다.

한국축구의 지휘봉을 잡은 뒤 아시안컵 예선을 포함해 5승1무6패의 초라한 성적으로 코너에 몰려 있는 코엘류 감독은 홍콩전부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 아래 '낭보'를 잇따라 전해 자신의 지도 능력에 대한 일부의 불신을 씻어버릴 작정이다.

내심 이번 대회가 내년 중국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의 전초전이라고 보고 기선을 제압하려는 의지도 엿보이고 있다.

불가리아와의 A매치에 이어 또 한번 심판대에 오르는 코엘류 감독은 골 결정력을 높이는 것이 난국 타개의 최우선 과제라고 보고 울산 훈련에서는 짧은 거리부터중거리까지 패스를 주고 받은 뒤 슈팅으로 연결하는 연습을 중점적으로 실시했다.

하지만 1일 가진 울산대와의 연습경기에서 대표팀은 FA컵을 막 끝내고 합류한선수들이 아직 컨디션을 되찾지 못한 듯 공격과 수비에서 두루 허점을 내보이며 1-0으로 패해 불안감을 던졌다.

지난 불가리아전과 같이 3-4-1-2 포메이션을 쓴 이날 경기에는 전반 김도훈과김대의가 투톱으로 선발 출장, 왼쪽 날개 역할을 맡아 전재호의 활발한 볼배급을 받았고 이관우는 처진 스트라이커 자리에서 호시탐탐 2선 침투를 노렸다.

이날 김동진은 전반에는 왼쪽 수비수, 후반에는 왼쪽 윙백을 소화했고 세트플레이 때는 공겨에 가담해 강한 헤딩슛을 날리는 등 멀티플레이어의 모습을 선보였다.

여러 차례 결정적인 찬스가 있었지만 대표팀은 끝내 이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하고 후반 울산대 최현연에게 헤딩골을 허용한 채 경기를 마치는 등 골결정력 부족의 숙제를 거의 해결치 못했음을 드러냈다.

코엘류 감독은 "오늘 경기는 연습경기일 뿐이다. 선수들에게도 연습하듯이 하라고 주문했다. 아직 선수들이 회복하지 않아 진 탓도 있지만 골마무리는 부족했다"고말했다.

한편 '지일파'인 안정환(시미즈), 최용수(이치하라), 유상철(요코하마), 김은중(센다이) 등 J리거 4인방은 2일 오후 대표팀 숙소인 일본 도쿄의 다카나와프린스호텔에서 대표팀에 합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