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국회 부안사태 진상조사 착수
국회 부안사태 진상조사 착수
  • 김재호
  • 승인 2003.1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4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노무현 대통령이 재의를 요청한 대통령 측근비리 의혹규명을 위한 특검법안을 재의결, 법률로 확정시켰다.

국회가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을 재의결한 것은 62년 헌법 개정 이후 처음이다.

박관용 국회의장은 "재적의원 2백72명 가운데 2백66명이 투표해 찬성 2백9표, 반대 54표, 기권 1표, 무효 2표로 특검법안 재의결이 가결왜 특검법안이 법률로 확정됐음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민련의 '찬성당론'에 힘입어 이날 특검법안이 재의결됨으로써 지난달 25일 노무현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반발해 한나라당이 등원을 거부, 마비됐던 정기국회는 10일만에 정상화됐다.

특검법은 최도술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비롯 이광재 전 국정상황실장, 양길승 전 부속실장 등 3인의 권력형 비리의혹을 주요 수사 대상으로 하며, 이날 재의결에 따라 늦어도 내년 1월 중순까지는 사상 다섯번째의 특검이 출범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