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돈보기 돋보기] 2004 부동산시장 전망
[돈보기 돋보기] 2004 부동산시장 전망
  • 전북일보
  • 승인 2003.12.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년 한 해 동안의 부동산 시장은 서울 강남 재건축아파트에서 비롯된 투자열기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택시장을 거쳐 지방 대도시까지 파급되면서, 전국의 주택시장 나아가 부동산 시장 전반을 뜨겁게 달궈놓은 한 해였다고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최근 들어 정부의 10.29 부동산 안정 대책의 영향으로 강남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전반적인 거래위축과 가격하락현상이 일고 있고 정부의 집 값 안정을 위한 정책의지도 강력한 것으로 보여지나, 부동산 가격의 하방 경직성과 여전히 풍부한 시중의 부동자금 등의 영향으로 향후 부동산시장의 흐름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렇다면 내년에도 부동산시장이 금년 말과 같은 하향 안정추세를 이어 갈 수 있을까?

이에 대한 현실적이고 타당성 있는 분석을 위해서는 먼저 내년 우리경제사회 전반의 흐름과 정부의 정책변화를 중심으로 부동산시장에 미칠 긍정적인 요인과 제약요인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2004년 부동산 시장의 견고한 강세장을 이끌 요인을 열거하자면, 먼저 마땅한 투자처를 찾아 떠도는 시중의 풍부한 대기성 자금과 지속적인 저금리 기조를 꼽을 수 있다. 이러한 금융시장의 동향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크게 달라지지 않으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부동산 수요를 자극할 또 다른 재료로는 4월에 치를 17대 총선에서 제시될 각종 지역개발 공약 및 청사진, 신행정수도건설 후보지 입지확정 및 수도권소재 245개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추진계획 구체화에 따른 지역개발 기대심리, 4월1일 경부고속전철 개통시 해당 역세권의 개발수요 등 굵직한 재료가 연이을 것으로 보이며, 각종 특구 지정과 하반기에 도입 시행되는 주5일 근무제 등으로 관광 레저 문화중심의 개발수요도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장미빛 전망과 아울러 이를 제약할 변수 또한 적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우선 참여정부의 강력한 부동산시장 안정 정책의지를 꼽을 수 있다. 정부는 주택거래신고제 도입, 부동산 보유세 강화와 양도세율 인상, 부동산 종합전산망 가동, 부동산공개념 도입 등

10.29대책의 후속조치를 마련하여 부동산 가격안정과 가수요 차단에 나설 것으로 보여진다.

집값에 거품이 발생하면 언젠가는 가계부실과 금융부실이 오고, 결국 우리경제 시스템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는 전제하에 시장과열을 견제하겠다는 것이다.

이와는 별도로 우리경제의 내년 경제성장률도 4-5 % 내외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개인신용불량자수도 증가일로에 있으며, 국내기업들의 해외이전 등으로 인한 일자리 부족,

금융당국의 부동자금 흡수를 위한 금리인상 가능성 등에 따라 주택시장을 중심으로 수요위축 내지 구매여력 감소가 우려된다.

결국 내년 부동산시장은 우리경제의 대내외적인 돌발변수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 및 개발기대심리에 따른 투자수요와 부동산가격의 하향안정과 연착륙을 시도하는 정부정책이 상호작용 하면서, 전반적인 안정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나 지역별 또는 부동산분야별로 차별화된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며, 국지적으로는 강세장을 연출하기도 할 것으로 보인다.

주택시장의 경우 10.29 대책과 그 후속조치의 대부분이 주택을 겨냥한 것이기 때문에 금년과 같은 가격급등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일부지역에서는 거품제거 과정을 거칠 수도 있을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주택시장에 몰리던 부동자금이 특정 개발가능지역의 토지나 상가시장으로 이동하면서 과열을 빚거나 묻어두기식 투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윤 여 공 한국토지공사 전북지사 총괄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