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0:07 (수)
[새로나온 책] '부안문학 9집' 등
[새로나온 책] '부안문학 9집' 등
  • 전북일보
  • 승인 2003.12.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안문학 9집'

한국문인협회 부안지부(지부장 김형철)의 동인지. 부안 출신으로 지난 2월과 6월 타계한 김민성·백양촌 시인의 추모특집이 먼저 눈에 띈다. 김민성 시인을 기린 이기반 시인의 '자아성찰로 이어지는 고귀한 선비정신'과, 백양촌 시인을 기린 김해성 시인의 '백양촌 시인론' 등이다. 부안 동진면 출신인 김영석 시인(배재대 교수)을 '초대시'로, 부안향토문화연구회 김형주 향토문화대학장의 '고려시대의 시율풍류'를 특집으로 다뤘다.

△ '전라시조 제31집'

전라시조문학회(회장 박금규)의 동인지. 주목할만한 특집은 김태은·김태자·이순자·이애순·진상순씨 등 여류작가 5인의 대표작품과 신작, 시작노트 등을 엮은 부분. 올해 전라시조문학상 수상자인 차경섭 시조시인과 제5회 가람 이병기 시조시인 추모 전국시조현상공모 수상자들의 작품이 실려있다. 유승식씨의 문학평론 '자유시 속의 시조작품(1)'을 비롯해 회원들의 창작작품들이 담겼다.

△ 시안 2003 겨울

좋은 시와 시인을 알아보는 계간시지. 새로 마련된 '첫 시집의 시인들'이 돋보인다. 박종국·이영광·유수연·김행숙 시인은 시단에서 널리 인정하는 참신한 신인. 첫 시집을 낸 이들의 육성으로 들려주는 이 이야기들은 우리 현대시의 지향점이라고 할만하다. '집중조명' 코너는 맑은 영혼과 개성적인 작품으로 시인의 전범이 되고 있는 문정희 시인을 초대됐다. '시안 사이버 창작교실'에 짧은 글로 시평을 달은 이병초·오창렬 시인의 문장이 특히 재미있다. 값 8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