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농가부채 해결 농촌경제 활성화 대책 세미나
농가부채 해결 농촌경제 활성화 대책 세미나
  • 정대섭
  • 승인 2003.12.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부채 해결방안과 농촌경제 활성화 대책 세미나'가 9일 오후 1시 무주농민의집에서 열렸다. (desk@jjan.kr)

 

최근 잇따른 경기침체와 FTA(자유무역협정), 농가부채 등으로 인해 붕괴위기에 처한 농촌을 회생하기 위한 '농가부채 해결방안과 농촌경제 활성화 대책 세미나'가 9일 오후 1시 농업관련 전문가를 비롯해 전국농민단체와 농업인, 농림부 관계자 및 관계공무원 등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주 농민의 집에서 개최됐다.

무주군 주관으로 마련된 이번 세미나는 농가부채를 농가 개인이 아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간의 문제로 인식, 지방정부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실질적인 대안 및 대책을 마련,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키 위해 열렸다.

이날 박정근 전북대 교수를 좌장으로 △농가부채와 지방정부의 역할 △외국의 농가부채 대책 추진사례 △농가부채 해결을 위한 정부대책 △농촌경제 활성화대책 등 다양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또 주제발표자로 나선 김세웅 군수는 농가부채는 더 이상 채권자와 채무자와의 단순관계가 아닌 농촌 붕괴는 물론 지방자치단체와 정부를 위기로 내몰 수 있는 국가적 차원의 문제로 농업경영회생 지원제도 도입, 농가신용능력 제고, 직접직불제 확대시행, 농가소득지원 확대 등 부채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방안 마련에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양병우 전북대교수, 김대욱 한농연 대외협력 부회장, 이용만 전주대교수 등이 토론자로 나서 외국의 우수사례를 통해 우리나라 농가부채 해결방안 및 농가지원책 마련 등 농촌을 살리기 위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편, 무주군은 농가부채 및 농업경영 문제 해결을 위해 농가부채 및 경영실태조사를 실시했으며 고정자산유동화사업, 농업부문 투자전략, 법률지원사업 등 농가 종합부채대책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