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순창경찰서 지구대 술파티 파문 '경찰의 날 자제지침 묵살'
순창경찰서 지구대 술파티 파문 '경찰의 날 자제지침 묵살'
  • 안태성
  • 승인 2003.12.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지난 10월21일 경찰의 날에 순창경찰서 소속 D지구대 직원들이 대낮 단란주점에서 향응을 제공받고 미성년자가 낀 접대부에게 술시중을 들게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본보 8일자 보도>

당시 술파티에는 근무중인 일부 경찰까지 동석했으며, 민·경 협력기구인 행정발전위원회 소속 위원이 수 십만원대 술값을 대신 지불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경찰의 날을 맞아 지방청과 일선서 내근 경찰을 제외한 순찰지구대(옛 파출소) 소속 직원들에게 음주 등 복무기강해이를 우려, 자체 지침이 내려졌는데도 이를 묵살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이 불거지자 자체 진상조사에 나선 전북경찰청 청문감사실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0월21일 오후 2시쯤 노모씨(35·여)가 운영하는 순창군 순창읍 Y단란주점(업주 노모씨·35)에 모여 2시간여동안 술을 마셨다.

당시 D순찰지구대장을 포함한 경찰 16명이 자율방범대원 2명과 순창경찰서 행정발전위원회 소속 위원 1명 등 민간인 3명과 함께 술자리를 가졌으며, 양주 3병 등을 마셨던 것으로 알려졌다.

순찰지구대 전직원은 모두 22명으로 대부분이 술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중 6명은 근무지를 이탈해 동석했던 것으로 진상조사결과 밝혀졌다.

모두 70만원상당의 술값은 당시 술자리에 참석했던 순창경찰서 행정발전위원회 소속 김모씨 (58·음식업)가 부담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는 그러나 "당시 경찰은 접대부중에 미성년자가 포함돼 있었는지도 모르고 있었으며, 성성납 요구도 사실무근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은 국무총리실 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가 당시 접대부로 있던 하모양(16)의 제보를 받아 업소 단속에 나서는 과정에서 영업취소 처분을 받은 Y단란주점 업주 노씨의 폭로로 불거졌다.

전북경찰청은 술자리에 참석한 장모 순찰지구대장(55)에 대해 복무규율위반 등의 책임을 물어 9일자로 직위해제하고, 관련 경찰에 대해서는 추가 진상조사를 통해 징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