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도내 금융권 Y2K 고비 넘겨
도내 금융권 Y2K 고비 넘겨
  • 김남희
  • 승인 2000.01.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부문 Y2K 모두 해결.’

‘Y2K 문제’ 해결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판단 아래 긴장감이 고조됐던 4일 도내 금융계는 큰 사고나 문제 없이 무사히 고비를 넘겨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금융계에 따르면 밀레니엄 첫 업무개시에 돌입한 4일 전산 시스템의 실제 가동이 이뤄졌으나 도내 모든 금융기관들에서 전산기기·업무 프로그램·영업점 각 시설은 물론 CD 공동망·ARS·한국은행금융망등 금융 대외망에서도 전혀 ‘Y2K 문제’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에 설치된 ‘금융합동 Y2K 비상대책반’은 4일 오후 3시를 기해 오전 9시30분 금융업무가 개시된 이래 은행, 증권, 보험 등 2천52개 금융기관이 모두 Y2K 문제 없이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공식 선언했다.

한국은행은 이 날 “어음교환차액의 은행간 결제도 이 날 오후 2시30분 한국은행금융결제망을 통해 정상적으로 처리됐으며, 단기금융시장·채권시장·증권시장·외환시장 등에서의 거래도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발표했다.

한편, 금융휴무로 인한 긴 연휴와 ‘Y2K 후유증’ 등으로 인해 우려했던 업무폭증 현상도 발생하지 않아 도내 금융기관들은 비교적 조용한 가운데 새 천년을 맞이할 수 있었다.

전북은행의 경우 각 지점들에서 평소 보다는 다소 많지만 월 말 수준에는 못미치는 거래량을 기록해 은행 관계자들을 의아하게 했다.

전북은행 전산정보부 김명하 부장은 “이 날 하루 동안 거래량은 평소 월말과 비슷한 30만 건 정도에 그쳤다”며 “금융휴무일 동안 미리 세금보관수납 업무를 처리한데다 고객들이 혼잡을 피해 업무를 다음 날로 미룬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중은행들도 이와 비슷한 상황으로 Y2K 비상금을 되돌려놓으려는 고객들로 입금업무에 다소 거래가 늘어났을 뿐 평소 월말 보다도 한산한 창구모습을 연출했다.

증시 개장일을 맞은 증권사들만이 고객들로 몹시 붐볐으며 거래량도 폭주했다.

삼성증권 전주지점의 경우 이 날 시무식 등으로 인한 ‘전장 영업’에도 불구하고 납회일인 구랍 28일 보다 50% 이상 증가한 2억주가 거래됐으며 3조7천억원의 거래실적을 거뒀다.

한편, 한국은행 금융합동Y2K 비상대책반은 앞으로 3일 동안 영업상황을 계속 지켜본 후 별다른 이상이 없을 경우 오는 1월 7일 오후 비상근무체제를 해제한다는 계획이다.

단, 각 금융기관의 Y2K 관련 전담조직은 2월 29일 윤년날짜의 정상 처리여부 확인 및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3월 말까지는 계속 유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