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잇단 총기도난 '총기사고 비상'
잇단 총기도난 '총기사고 비상'
  • 안태성
  • 승인 2003.12.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총기 도난사건이 잇따르면서 범죄 악용 등 총기사고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 11일 고창의 한 총포사에 도둑이 들어 공기총 2정을 훔쳐 달아난 사건에 이어 13일 완주에서는 사냥에 쓰이던 엽총을 40대 남자가 빼앗아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오전 10시께 완주군 비봉면 산지마을 뒤 야산에서 40대로 추정되는 남자가 사냥을 하던 박모씨(48·충남 공주시)에게 접근해 산탄 5발이 장전된 이탈리아제 엽총 1정을 빼앗아 달아났다.

박씨에 따르면 오토바이를 탄 남자가 '총을 구경할 수 있겠느냐'며 다가와 건네주자, 그 자리에서 오토바이를 놔둔 채 엽총을 갖고 인근 야산으로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40대 초반의 이 남자는 안경을 쓰고 있었으며, 키 1백70㎝에 밤색 점퍼와 짙은 청색 모자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박씨는 전했다.

경찰은 박씨의 신고를 받고 완주지역에 타격대를 투입, 총기를 빼앗아 달아난 이 남자의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또 익산과 충남 논산, 금산 등 인근 경찰서와 공조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오후 11시부터 12일 새벽 4시30분사이 고창군 고창읍 박모씨(53)의 총포사에 도둑이 들어 공기총 2정이 사라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