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아내 살해 후 장례치른 50대 경찰에 덜미
아내 살해 후 장례치른 50대 경찰에 덜미
  • 최대우·안태성
  • 승인 2003.12.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를 목졸라 살해한 뒤 장례를 치르던 50대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김제경찰서는 15일 아내와 말다툼을 벌이다 목졸라 숨지게한 강모씨(54·김제시 신풍동)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30분께 김제시 신풍동 자신의 집에서 술에 취한 채 아내 김모씨(51)와 말다투끝에 아내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다.

강씨는 아내를 살해한 뒤 김제 시내 모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르던 중 이를 수상히 여긴 주민의 신고로 들통이 났다.

경찰은 지난 11일 '전날 부부싸움을 했던 김씨가 갑작스럽게 숨질 이유가 없다'는 신고를 접수받아 입관 상태인 김씨의 목주위에서 누군가에 의해 목이 졸린 '삭흔'을 발견, 강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당시 술에 많이 취해 기억을 못한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나 부검결과와 정황으로 미뤄 강씨가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