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盧대통령 불법대선자금 관련 기자회견
盧대통령 불법대선자금 관련 기자회견
  • 김준호
  • 승인 2003.12.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16일 불법 대선자금 문제와 관련, "검찰이 수사상 필요하다고 판단해 조사하겠다고 하면 조사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대통령으로서 성역없이 수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특별기자회견에서 사과의 뜻을 밝힌 뒤 "이번 대선자금 수사는 작전이나 공작에 의해 지시한게 아니며, 수사가 끝나면 다 밝히고 재신임을 묻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불법 대선자금이 실제로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갖고 있으며, 폭탄선언이나 승부수 목적이 아니다”면서 "결코 임시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그렇게 한 것이 아니라 그 말에 대해 결과적으로 책임을 지려한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한나라당 이회창 전 총재의 검찰출두에 대해 "제 스스로도 다르면 얼마나 다르겠나, 50보 100보 아니겠나”라면서 "그 분의 출두모습을 보면서 제 모습이 거기에 겹쳐져서 자꾸만 느껴지는 느낌을 받아 착잡하고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노 대통령은 "연말께 일부 개각이 있을 것”이라고 밝힌 뒤 열린 우리당 입당에 대해서는 "허물에 대한 조사가 진행중이어서 겸손히 조사받는 모습으로 임하는 게 필요하다”면서 "대통령은 정치인이고 정당에 입당해 선거운동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총선직전 입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