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우리당 완주임실 입지자 선거구 획정 노심초사
우리당 완주임실 입지자 선거구 획정 노심초사
  • 위병기
  • 승인 2003.12.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우리당 완주·임실지구당은 22일 창당대회를 갖고 본격적인 총선체제를 갖추게 되나 선거구 획정 문제가 불거지면서 입지자들의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

이 지역구에서 열우당 공천을 향해 뛰는 인사는 국중호, 김기만, 이돈승씨 등 3명.

열우당을 제외한 야3당이 현행 선거구제와 인구 상하한선을 합의, 사실상 큰 가닥이 잡히면서 완주임실 선거구는 대개편을 앞두고 있어 이들의 운명 역시 선거구 획정의 최종 결과에 좌우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들은 현역 의원이 없는 무주공산의 지역구에서 공정한 게임의 룰에 의해 열린우리당 후보가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무진장과의 통합 가능성이 커지고 있고 만일 무진장과 통합되면 중앙당 정책위의장인 정세균 의원과의 버거운 공천 경쟁을 치러야 할 상황이다.

최선의 경우는 완주가 전주와 통합돼 완주를 중심으로 지역구를 유지하는 것이나 이러한 방안은 개리맨더링 시비와 타 시도의 반발로 인해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관측된다.

공천경쟁이 불과 한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도 선거구가 어떻게 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있는 이들 3인은 그래서 지구당 창당이라는 축제의 와중에서도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듯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