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순창 '단란주점 리스트' 14명 사법처리
순창 '단란주점 리스트' 14명 사법처리
  • 안태성
  • 승인 2003.12.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한 단란주점 업주의 폭로로 불거진 유흥업소 윤락영업 및 공무원 상납 의혹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뇌물공여와 윤락행위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관련자 14명을 사법처리했다.

순창경찰서는 "관련자 전원 사법처리 방침에 따라 관내 Y주점 여주인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매상장부에 기재된 8명을 윤락행위방지법 위반혐의로 불구속입건하는 등 모두 14명을 사법처리했다”고 21일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구속영장이 신청된 Y주점 업주 이모씨(55·여)는 지난 9월 인근 다방업주 장모씨(43)를 통해 '회식비로 써달라'며 20만원을 관내 파출소에 전달하려 한 혐의다. 장씨는 이 과정에서 파출소측이 돈을 거절하자 '횟집에 돈을 맡겨놓을테니 회식을 할 것'을 요청했다 자신이 중간에서 착복했던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드러났다.

경찰은 또 매상장부에 기재된 명단을 토대로 최모씨(31) 등 남성 4명과 전모씨(37·여) 등 접대부 4명을 윤락행위방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속칭 '2차'비용으로 15만원을 주고 받으며 윤락행위를 한 혐의다.

이밖에 이번 폭로가 발단이 된 Y업소와 B업소 업주간 폭력시비와 관련, 경찰은 Y업소 업주의 남편 오모씨(53)와 B업소 업주 장씨(23) 등 3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그러나 공무원 상납의혹이 제기된 순창군청 직원 등 관내 공무원들에 대한 사법처리와 관련한 수사사항은 이번 발표에서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대해 경찰은 '현재 관련 수사가 진행중이며 조만간 최종 수사결과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