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익산컨트리클럽 경찰 수사, 세무 공무원 관련 여부에 집중
익산컨트리클럽 경찰 수사, 세무 공무원 관련 여부에 집중
  • 엄철호
  • 승인 2003.12.3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주민자치위원협의회 등 10여개 단체 50여명은 30일 전주시청 공무원노조 천막농성장 철거를 요구하였으나 노조측이 자진 철거에 불응하자 노조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이강민기자 이강민(lgm19740@jjan.kr)

 

속보= 익산컨트리클럽에 대한 경찰 수사가 세금 감면 특혜 의혹 등에 따른 세무 공무원들의 관련 여부에 집중되고 있어 커다란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30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지난 2000년도 당시 익산컨트리클럽이 경매를 통해 덕원관광개발에서 대원개발로 소유권이 넘어가면서 당시의 실질적인 골프장 소유주로 알려진 Y모씨(45)에게 부과된 특별법인세등 1백40억여원에 달하는 각종 세금이 10억여원으로 감세되고 나머지는 결손 처리된 배경에 대해 깊은 의혹을 갖고 세무 공무원들의 묵인과 개입 여부등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지난 29일 2000년도부터의 회계 장부 일체와 내장객 명단 등 익산컨트리클럽을 압수 수색하여 정밀 조사에 들어간 경찰은 당시의 사장이었던 S모씨와 운전사 P모씨 그리고 경리 책임자인 J모씨와 골프장 입장객 접수 업무를 담당하는 S모양등 4명을 소환하여 서울 모처에서 철야 조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에서 당시의 사장 S모씨가 회사에서 가지급금(假支給金)명목으로 3억원을 가져간 사실을 직시, 이 돈이 세금 감세를 위한 로비 명목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용처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당시의 사장 S씨는 개인 용도 사용을 계속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경찰은 2001년도 익산컨트리클럽에 대한 한달여의 세무조사가 갑자기 중단되고 1백40억여원의 각종 세금이 불과 10억여워으로 감세된것은 당시 사장이었던 S씨와 광주지방국세청 고위 간부 출신인 Y모씨의 평소 친분이 크게 작용했을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조사를 펼치고 있는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