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화폐 환수초과액 급증
화폐 환수초과액 급증
  • 백기곤
  • 승인 2004.01.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도내 화폐 환수초과액이 2천79억원으로 전년 보다 대폭 늘었다.

한국은행 전북본부(본부장 최성주)에 따르면 지난해 화폐발행액은 9천51억원으로 전년 대비 11.6% 1천1백88억원 감소했고 화폐환수액은 1조1천1백30억원으로 1.6% 감소했다.

이에 따라 화폐 환수액에서 발행액을 뺀 환수초과액은 2천79억원으로 전년의 1천70억원 보다 크게 증가했다.

이는 신용카드 및 인터넷뱅킹 등 현금 이외의 지급결제수단 이용 확대, 경기부진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민간의 현금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도내 환폐수급액(발행액 + 환수액)은 2조1백81억원으로 국내 전체 화폐수급액 59조2백50억원의 3.4%를 차지해 전년과 똑같았다.

한편 한은 전북본부의 지난해 제조화폐(새돈) 공급 규모는 2천3백56억원으로 전년의 2천2백2억원 보다 7.0% 1백54억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