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서남대 의대 폐과 반대…교육부 저의 의심돼"
"서남대 의대 폐과 반대…교육부 저의 의심돼"
  • 김준호
  • 승인 2016.06.10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이상현 의원 등 도의원들 성명서
▲ 9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도의원들이 서남대 의과대학 폐과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전북도의회 이상현 부의장(남원1) 부의장을 비롯한 도의회 의원들이 서남대 의과대학 폐과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상현 부의장은 9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남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횡령과 비리 등으로 대학경영 부실의 막대한 책임이 있는 옛 재단의 자구계획안을 발표한 교육부의 의도는 사실상 서남대학교를 폐교하겠다는 것이다”며 “교육부의 저의가 매우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부의장은 “학교 자산을 처분해 정상화 자금을 마련하겠다는 옛 재단의 비윤리적이며 비정상적인 계획서를 마치 확정된 사실인 것처럼 발표하고 서남대학교 의과대학을 폐과하는 것으로 언론에 비춰 정상화에 큰 차질을 발생시키려는 옛 재단과 교육부의 유착관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고 제기했다.

이어 “교육부의 상식적이지 않은 일련의 행위는 학교 자산을 개인 쌈짓돈처럼 사용하고 온갖 범죄를 저지른 옛 재단에 특혜를 주는 것”이라며 “남원시민과 서남대학교 학생 그리고 교직원의 목숨을 담보로 또 다른 범죄의 발생을 방조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력 비난했다.

더불어 서남대학교 의과대학 폐과 반대 성명에 참여한 전북도의회 의원은 ‘국민건강과 의료복지, 의료인 수급을 위해 만든 서남대 의대를 이런 식으로 폐쇄하는 것은 옳지 않으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서남대학교는 그동안 남원 등 전북지역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어 전북의 자긍심이 되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덕암 2016-06-10 16:43:09
아무리 지역사회 대학이라지만 제대로된 부속병원 조차 없는 대학인데 의과대학 반납 안하면 당연히 인가를 취소해야 하는거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