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0:25 (월)
윤명호 화백 "붓부터 장만…다시 시작하겠다"
윤명호 화백 "붓부터 장만…다시 시작하겠다"
  • 은수정
  • 승인 2016.06.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주년 전시 앞두고 화재로 작품 모두 잃어...
▲ 불에 타 벽만 남은 화실 앞에 선 윤명호 화백.

2017년 화단에 입문한지 60년을 앞두고 기념전시를 준비하던 원로작가 윤명호(75) 화백이 화재로 작품이 모두 소실돼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난 1990년 완주군 상관면에 화실 ‘청우헌’을 마련하고 줄곧 이곳에서 작업해온 화백은 내년 봄 개인전을 열 계획으로 작업에 열중해왔다.

화백은 16살에 한국화에 입문해 대한민국 미술대전을 비롯해 유수의 공모전에서 수상했고,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해왔다. 상관 내아마을에 정착한 이후로는 마을 담장벽화 그리기를 이어왔다. 특히 플룻 연주자인 딸 수연씨와 함께 작은 음악회도 열면서 행복한 마을만들기에 앞장서왔다. 이와 관련해 내아마을은 지난 2013년 아름다운 마을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2일 화목보일러에 불이 나면서 100m²의 화실과 70여점의 작품이 불에 탔다. 특히 작품은 화백이 전시를 위해 준비한 최근작은 물론, 그동안 소장해온 것까지 포함됐다. 화백은 “작품 대부분이 표구를 마친 상태였는데, 비가 와 습기가 차서 보일러를 켰다가 변고가 생겼다”고 말했다. 화재보험을 들지 않아 보상받을 길은 없다.

작품은 살고 있는 마을의 산과 들 호수같은 산수화가 대부분이다.

화백은 “새로 시작하라는 의미인 것 같다”면서 “붓부터 사야겠다”고 말했다. 또한 “내아마을을 큰 미술관으로 만들고 싶은 마음은 여전하다”면서 “다시 힘을 내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