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6:16 (월)
'청년실업 해소' 소극적
'청년실업 해소' 소극적
  • 김원용
  • 승인 2004.01.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로 심각해지는 청년실업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범도민적 참여와 관심이 절실하다.

일자리를 희망하는 10명중 1명 가깝게 일자리를 갖지 못할 만큼 도내 청년실업이 심각한 가운데 전북도가 올 역점사업으로 대대적인 일자리창출에 나섰으나 도의 행·재정적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올 한해 44억원의 예산(시군비 22억원 포함)을 들여 1천4백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게 전북도의 계획이지만 유관기관과 기업체 등의 참여 없이는 이마저 실효성 있게 추진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 전북도가 도내 각 시·군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부터 일자리창출 관련 아이디어를 받은 결과 3∼4개 사업 아이템 밖에 나오지 않을 정도로 청년실업문제 해소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졸자들의 구직난이 심각한 실정에서 대학과 자치단체간 유기적 협조가 필수적임에도 기초적인 정보공유 조차 제대로 안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취업을 못하는 대졸자들에 대한 정보 제공을 도내 각 대학에 요청했으나 몇몇 대학의 경우 학교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 협조할 수 없다고 해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전북도 역시 전시성이 아닌 실질적인 청년실업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게 유관기관들과의 상설 인적관리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