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홍상수-김민희 '불륜설'…양측 침묵 일관
홍상수-김민희 '불륜설'…양측 침묵 일관
  • 연합
  • 승인 2016.06.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영화감독이 불륜설에 휩싸였다.

21일 한 매체는 홍 감독과 김민희가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찍으면서 부적절한 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두 사람이 2015년 찍은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에서 감독과 배우로 만나 부적절한 사이로 발전, 1년째 이런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9월에는 홍 감독이 가족들에게 김민희와의 관계를 밝히고 떠나 9개월째 가정으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2월 강원도에서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2탄 성격의 작품을 찍었다.

김민희가 지난달 영화 '아가씨'를 위해 칸 국제영화제를 찾았을 당시 홍 감독 역시 칸에서 이자벨 위페르와 신작을 촬영하기도 했다. 김민희는 이 영화에 특별출연했다.

연달아 세 작품을 같이 찍으면서 김민희는 홍 감독의 '뮤즈'로 떠올랐지만, 이번 불륜설로 그 이면에는 두 사람의 부적절한 관계가 있었다는 의구심을 받게 됐다.

홍 감독은 1985년 유학 시절 만난 A씨와 결혼해 슬하에 대학생 딸 1명을 두고 있다.

김민희는 지난해 10월 소속사를 나와 현재는 개인 매니저를 두고 활동 중이다.

두 사람의 불륜설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지만, 정작 이들은 이런 소문에 대해 묵묵부답이다.

홍 감독은 해외 영화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출국했고, 김민희는 '아가씨' 홍보일정을 모두 마치고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 모두 불륜설이 보도될 시점에 해외에 머무는 상황이다.

사실 확인을 위해 홍 감독 측에 연락을 취했지만 받지 않았고, 김민희의 전 소속사나 영화 '아가씨' 측도 무응답으로 일관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매체는 홍 감독이 외국으로 떠나기 전 지인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