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7:17 (수)
5월 전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 감소
5월 전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 감소
  • 김윤정
  • 승인 2016.07.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경기 속 전년보다 6.6% 줄어

전북지역 지역 경제가 침체되면서 소비 둔화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 30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전북지역 5월 산업동향’에 따르면 5월 전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6.6% 감소했다.

특히 오락·취미·경기용품 판매가 26.9% 줄어 불경기를 반영했다.

이와 더불어 신발·가방 판매와 음식료품 판매도 각각 11.4%, 9.3% 감소했다.

반면 가전제품 판매는 무더위의 영향으로 13.7%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은 전년동월과 대비해 보합세를 보였으며, 전월대비 5.5% 증가했다. 출하는 전년동월대비 1.2%, 전월대비 2.9% 각각 증가했다. 재고는 전년동월대비 8.4% 감소했고, 전월대비 0.7%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