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5 00:58 (목)
우려 되는 김제시의회 후반기 의정활동
우려 되는 김제시의회 후반기 의정활동
  • 최대우
  • 승인 2016.07.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대우 제2사회부 기자·김제

제7대 김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이 지난 4일 우여곡절 끝에 선출됐다. 순탄하게 구성되지 못해 굳이 우여곡절이란 표현을 사용했다.

의장 투표에서 두 의원이 각각 7표씩을 획득, 이어진 2차 투표에서 의원 간 상의 한마디 없이 상대 후보보다 연장자인 의원을 써내 7:7 동수를 이뤘다.

기가막힌 절묘한 수로, 결선투표까지 갈 경우 연장자가 의장에 당선된다는 사실을 인지 하고 사전에 입을 맞추었다는 이야기다.

당초에 전해지기는 총 14명의 의원 중 8:6으로 A의원의 의장 당선이 유력했으나 결과는 7:7로 동수를 이루며 주류와 비주류로 철저히 나누어졌다.

정치라는 게 비정하고 부자지간에도 나누지 못하는 게 권력이라는 말이 실감이 나는 이번 김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다.

1차 의장 선거에서 7표씩 동수를 이룬 정성주, 온주현 의원은 웬만한 김제시민 모두 잘 알고 있을 정도로 친분이 두터운 사이였다.

그러나, 이번 후반기 의장 선거에서는 한 배를 타지 못했다. 지역발전과 후반기의 원만한 의정활동을 위해 참으로 애석하고 안타까운 일이다.

일단 김제시의회 후반기는 주류와 비주류로 철저히 구분되면서 순탄치 못한 의정활동이 우려 되고, 사사건건 힘겨루기가 예상된다.

옛말에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진다는 말이 있다. 김제시의회 겉모양이 일단 7:7로 나뉘자 애꿎은 집행부가 바짝 긴장 하고 있다.

하지만 김제시민들은 시의원들이 의장단 선거에서 갈등과 반목을 보였지만 조만간 훌훌 털고 다시 힘을 합쳐 지역발전과 시민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우리나라 정치는 정당정치다. 김제시의원 대다수(14명 중 11명)가 국민의당 소속이다.

주류·비주류 따지지 말고 집행부와 힘을 합쳐 지역발전과 시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노력해 주길 당부한다. 시민들이 이번 의장단 선거 이후 행보를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