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전북 헬스장 카드고객 피해 여전
전북 헬스장 카드고객 피해 여전
  • 김윤정
  • 승인 2016.07.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급때 부가세·위약금 공제 / 업체별로 해약 조건 제각각 / 할인 한다며 현금결제 유도

조석철 씨(32·전주 중화산동)는 지난달 헬스장 회원권 때문에 낭패를 봤다.

회원권 6개월 치 68만4000원을 결제한 다음 날 “개인 사정 때문에 운동을 못 하게 됐으니, 회원비를 환급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헬스장 측에서는 10% 부가세, 10% 위약금을 공제하고 나서 환급했다.

이소희 씨(27·전주 효자동)도 요가센터에 회원 등록을 하고 20만 원을 지급했으나, 1회 출석 후 체력에 한계를 느껴 계약해지를 요구하며 1일 이용요금과 위약금을 공제한 나머지 금액의 환급을 요구했다. 그러나 센터 측에서는 회원권은 환급은 불가능하며 양도만 가능하다고 답했다.

여름이 본격화되면서 헬스클럽에 등록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환급 규정을 놓고 여전히 다툼이 끊이질 않고 있다. 또한, 일부 업체들은 카드로 결제할 경우 웃돈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현금 결제를 유도하고 있는 현실도 여전하다.

4일 한국소비자원 광주지원에 따르면 헬스, 요가 관련 전북지역 피해상담 건수는 지난 2014년 251건, 2015년 255건, 올해 현재까지 129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피해구제 건수는 2014년 13건, 2015년 18건, 올해 15건에 불과해 사실상 피해 구제를 받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무작위로 도내 20여 개의 체력 단련장 요금결제 방식을 직접 전화해 조사한 결과, 단 1곳을 제외하고 현금과 신용카드 결제방식에 따라 요금 차이를 두고 영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제방식에 따라 금액에 차이를 둔 업체들은 대부분 10%의 카드수수료를 고객에게 부담시키며 현금결제를 유도했다.

현행 여신전문금융업법 19조 4항에 따르면 신용카드가맹점은 가맹수수료를 신용카드회원이 부담하게 해서는 안 된다.

점포들이 현금 결제를 유도하면서 카드요금과 차등을 두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그러나 헬스장, 요가센터 등 체육시설 요금은 업체 마음대로 설정할 수 있어 적정한 가격이 형성되지 않는 한 이 같은 문제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전북 소비자센터 전유나 간사는 “계약 전 계약서를 꼼꼼히 살펴 계약서에 위법 여부가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