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2:37 (목)
유성엽 의원, '이정현 KBS 보도 외압' 관련 "안 들키게 했어야" 막말 논란
유성엽 의원, '이정현 KBS 보도 외압' 관련 "안 들키게 했어야" 막말 논란
  • 김세희
  • 승인 2016.07.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유성엽 의원(정읍고창·국민의당)이 ‘발 없는 말’때문에 궁지에 몰렸다.

세월호 사건 초기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 김시곤 당시 KBS 보도국장에 전화 를 걸어 ‘보도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는 상황속에서 유 의원이 “청와대 홍보수석은 당연히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 의원은 이달 5일 국회에서 열린 중견 지역언론모임 ‘세종포럼’ 초청 토론회에서 이 같이 말하면서 “홍보수석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냐.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더 나아가 “안 들키게 했어야 한다. 들켰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에 대해 파장이 있자 유 의원은 다수의 언론매체에 “이 의원의 행동을 옹호한 게 아니다. 과거에도 그런 일이 있었지만 안 드러났다가 이번에 기왕 드러난 만큼 앞으로는 바꿔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6일 전북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이다”며 “이정현 전 홍보수석의 (KBS 보도에 대한) 압력행사는 군부독재시대에나 하는 짓이다”고 못박았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도 이날 논평을 내고 “유 의원의 발언은 정권이 자신에 비판적인 언론 보도에 개입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비민주적이고 구시대적 언론관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지난해 3월 유 의원은 당시 새정연 전북도당과 자신에게 비판기사를 쓴 지역신문 기자를 ‘쓰레기’라고 비아냥거려 논란을 빚기도 했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