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알바 근로자 16.6% "최저시급도 못 받아"
알바 근로자 16.6% "최저시급도 못 받아"
  • 기고
  • 승인 2016.07.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가장 핫한 일은 바로 아르바이트다. 대학생들의 여름 방학 기간 중이어서 인기 있는 아르바이트의 경우 많은 구직자들의 관심의 표적이다.

최저임금위원회가 2017년 최저임금 결정을 앞둔 가운데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들의 16.6%가 최저시급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성인남녀 793명을 대상으로 한 ‘아르바이트 수입 현황’ 설문조사 결과를 8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임금 수준으로 살펴보면 응답자의 16.6%가 법정최저시급인 6030원보다 낮은 시급을 받고 있다고 대답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5명중 1명이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030원~7000원 미만 정도를 받고 있다는 응답이 52.6%로 가장 많았고 △7000원~8000원 미만(16.4%) △1만원 이상(5.8%) △8000원~9000원 미만(5.7%) 등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월평균 아르바이트 소득으로는 △20대 70만2000원 △30대 87만3000원 △40대 이상 66만2000원 가량을 버는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아르바이트 시급에 대한 만족도로는 △보통이다(42.0%) △불만족(25.7%) △만족(15.3%) △매우 불만족(12.6%)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로는 생활비 충당을 위해서란 응답이 56.7%로 가장 높았다.

용돈 마련을 위해 한다는 응답도 21.9%로 나타나 대부분 경제생활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