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부동산 중개업체 불황 속탄다
부동산 중개업체 불황 속탄다
  • 조동식
  • 승인 2004.0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10·29 조치이후 도내 부동산 시장이 급랭하면서 문을 닫는 부동산 중개업체들이 속출하고 있다.

12일 도내 부동산중개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말 정부의 부동산억제 대책 발표이후 부동산 거래가 급속하게 위축되면서 대책발표 전 거래의 10%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부동산 거래가 급감하는 바람에 폐업하는 중개업체들이 속출하는가 하면 전업을 고려하는 중개사들도 상당수에 이르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해 도내 중개업체중 경영난을 견디지 못해 폐업한 중개업소는 140곳으로 2002년 113곳에 비해 무려 23.9%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뿐만 아니라 매수자와 매도자의 향후 시장 전망이 엇갈리는 등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매물도 급감, 중개업체를 찾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뚝 끊겨 업계가 울상을 짓고 있다.

특히 한 달에 한 건도 중개하지 못하는 중개업체가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이같은 상태가 지속될 경우 폐업업체는 갈수록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도내 부동산중개업체가 지난해 말 1천2백여곳으로 전년비 2백여곳 증가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진데다 정부 조치이후 수도권에서 시작된 부동산 경기침체가 전북지역으로 빠르게 확산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 지정 논란 등으로 전북지역 부동산에 대한 투자 메리트가 없어지면서 외지 투자가들이 도내 투자를 기피하는 것도 부동산 거래를 위축시키는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부동산중개업계 한 관계자는 "졸업·입학시즌을 앞두고 있지만 그 여느 해보다 시장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개업계에도 적자생존 원리가 적용돼 자연적인 구조조정이 예상되는 등 업계로선 올해가 고비”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