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20:35 (월)
[건강 100세 시대] 대상포진
[건강 100세 시대] 대상포진
  • 남승현
  • 승인 2016.08.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에 수두 바이러스 감염 신체 한쪽 통증 / 50대 최다 발병, 고연령 고위험 합병증 유발 / 고혈압·당뇨병 만성질환 면역력 저하 주의

대상포진 환자의 상당수는 처음에는 피부 알레르기나 담이 든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뒤늦게 병원을 찾아 대상포진으로 진단을 받는 것이다. 주로 면역력이 약한 노년층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젊은 사람도 걸릴 확률이 높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대상포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내분비내과 백영하 과장의 도움말로 대상포진의 특징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바이러스 감염

대상포진은 바라셀라 조스터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데, 이는 어린 시절 수두를 발생시키는 바이러스와 같다. 수두 치료 후 바이러스가 몸 속에서 사라지지 않고 신경을 타고 척수 속에 숨어 있다가 면역 기능이 떨어지면 다시 활성화돼 대상포진을 유발한다.

대상포진은 우리 몸의 신경 중의 하나를 따라서 퍼진다. 우리 몸의 신경은 척추에서 오른쪽, 왼쪽, 양쪽으로 한 가닥씩 나와 있는 형태여서 대상포진이 발생하면 몸의 한쪽에만 통증과 물집을 동반하게 된다. 이 때 감각 신경과 운동 신경 중 주로 감각 신경에 침범하기 때문에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게 되는 것이다.

대상포진의 첫 증상은 몸의 한쪽에 발생하는 심한 통증이나 감각 이상이다. 한쪽 머리가 아픈 경우, 숨쉬기가 곤란할 정도로 가슴이 아픈 경우, 한쪽 배가 아픈 경우, 팔다리가 저린 근육통 증상 등이 이에 해당한다.

신경에 감염을 일으켜 증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발생 위치에 따라 증세도 달라질 수 있다. 귀를 침범한 경우 안면 마비 증상이, 방광 부위를 침범할 경우 소변을 못 보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대상포진 증상이 얼굴에 나타나는 경우는 10~25% 정도인데, 이 때 각막염·결막염에 걸리기 쉽고 뇌졸중 위험이 4배 이상 높아지므로 유의해야 한다.

△수십 개 바늘로 찌르는 듯한 통증

대상포진은 심한 통증과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상포진이 발생하면 나타나는 통증은 ‘수십 개의 바늘로 찌르는 것 같다’, ‘번개가 내리치는 것과 같다’처럼 견디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 많다. 대상포진 환자의 96%는 급성 통증을 겪으며 이들 중 45%는 이러한 통증을 매일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증이 극심해 옷깃만 스쳐도 칼에 베인 것처럼 괴로워하는 사람도 있고, 태어나 처음 겪어보는 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전체 환자의 9~15%가 겪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바이러스로 인해 신경절이 파괴돼 생기는 통증으로 치료된 이후에도 심각한 통증이 1개월 이상 지속된다.

이 중 60세 이상 환자는 최대 70%로 대상포진으로 인한 합병증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발생 위험이 커진다고 볼 수 있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수면장애, 우울증, 만성피로 등과 같은 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 삶의 질을 크게 악화시킨다. 또한 이로 인해 안면 신경이 손상될 경우 정상적인 표정을 짓기가 어렵다. 얼굴 부위에 대상포진이 발생한 환자의 50~70%는 만성 통증을 겪게 되고 심한 경우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

△50대 가장 많고, 젊은층도 발병 가능

대상포진은 주로 고령자와 암환자, 면역기능이 떨어진 사람들에게 잘 발병한다. 젊은 사람도 과로, 스트레스에 노출되면 대상포진이 발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50대에서 가장 잘 나타나고 고령일수록 통증 강도와 합병증 위험이 커진다. 나이가 들수록 많이 걸리는 고혈압이나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 때문이다. 고혈압이 있으면 심장이나 혈관 등에서 에너지가 많이 소모되고, 당뇨병이 있는 경우 몸이 혈당을 조절하기 위해 에너지를 다량으로 소비하여 면역세포에 할당되는 에너지가 줄면서 면역력이 떨어지는 것이다.

젊은 층에 나타나는 대상포진은 증상이 심하지 않아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데, 대상포진은 전염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장·노년층보다 면역력이 강한 젊은 층은 대상포진에 걸리더라도 통증과 수포가 심하지 않아 몸살이나 피부질환으로 오해하기가 쉽다. 이 때문에 대상포진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을 찾아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수포가 한 두 개라도 생겼거나, 평소보다 몸살이나 근육통이 조금 더 심하게 느껴지면 대상포진을 의심할 수 있다.

●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백영하 과장이 말하는 건강유지법 "예방 접종 받고 면역력 높이는 노력을"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백영하 내분비내과 과장은 “대상포진으로 인한 통증과 합병증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증상을 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대상포진은 오한, 발열, 근육통과 같은 통증 발생 후 3~7일이 지나야 수포가 생긴다”고 말했다.

만약 이유 없이 극심한 통증이 생긴 뒤 가슴과 배, 종아리 등 특정 부위에 띠 모양의 수포가 발견된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나이가 들면 자주 생기는 오십견이나 몸살로 착각할 수 있기 때문에 감기, 근육통 같은 증상이 있을 때 가슴이나 등처럼 잘 안 보이는 몸 구석구석을 확인해 물집이나 발진이 생기지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 과장은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이나 50대 이상에게는 대상포진 예방접종이 권장되는데 이는 우리 몸의 면역 체계를 북돋우는 효과가 있어 대상포진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해 줄 수 있다”면서 “또한 항암치료를 받고 있거나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는 등 특이사항이 있다면 반드시 의사와 상의 후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스 없이 피곤하지 않게 지내는 것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면서 “대상포진은 완치가 불가능해 면역력이 떨어지면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으므로 평소 규칙적인 식습관과 충분한 수면과 꾸준한 운동 등으로 면역력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