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중요무형문화재 월정 전승지원금 인상
중요무형문화재 월정 전승지원금 인상
  • 최기우
  • 승인 2004.0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에 대한 전승활동지원비가 매월 90만원에서 1백만원으로 인상됐다.

문화재청(청장 노태섭)은 12일 '2004년도 중요무형문화재 전승활동 지원계획'을 통해 "2004년도 매월 전승활동비(괄호안은 종전)를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 1백만원(90만원), 전수교육조교 40만원(35만원), 전수장학생 12만원(10만원)이 각각 지원되고 중요무형문화재 보유단체 운영지원금은 월 60만원에서 1백만원으로 인상된다”고 밝혔다.

또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 및 전수교육조교에 대한 월정 전승지원금을 2000년을 기준으로 구분해 차등 지급하던 제도도 폐지, 동일금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조치로 2000년 이후 신규 인정 보유자 및 전수교육조교가 보다 안정된 여건에서 전승활동을 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중요무형문화재 전승 특별지원금은 생계곤란보유자는 생활형편에 따라 연간 1회 3백∼5백만원, 전승취약 종목은 연간 1회 2백만원을 지급한다. 향후 명예보유자로 인정되는 예능인은 기예능보유자로서 그간의 공로를 인정하고 원로로서 전수교육 자문을 계속 수행할 수 있도록 보유자와 마찬가지로 매월 1백만원의 특별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공연·전시행사 지원금도 규모에 따라 단체종목은 4백∼8백만원, 개인종목은 3백∼4백만원까지 지원한다. 올해 전승지원예산은 지난해보다 16.3%가 증액 편성된 93억1천304만원(80억561만원)으로 올랐다. 주요 항목별로 나누면 ▲기·예능보유자 및 전수교육조교, 보유단체 전수교육활동비 50억6천568만원 ▲생계곤란 보유자 또는 전승취약 종목 특별지원금 3억1천500만원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보유단체 공연·전시 등 발표행사 지원비 10억8천만원 ▲시·도 무형문화재 전승지원금 3억원 ▲전수교육관 건립(8건) 지원금 20억4천만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