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대학생 42.5% "취업공부 장소 카페가 최고"
대학생 42.5% "취업공부 장소 카페가 최고"
  • 기고
  • 승인 2016.08.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대가 바뀔수록 취업공부 장소 또한 변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과거 취업공부를 위해서 도서관이 주를 이뤘다면 지금 취업준비생은 도서관보다는 카페에서 공부를 하는 취준생이 많았졌다.

일명 ‘카공족’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최근 대학생 563명을 대상으로 ‘카공족’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에게 ‘취업준비, 공부를 할 때 선호하는 장소가 있는지’ 물었더니, 85.3%의 응답자들이 ‘선호하는 장소가 있다’고 답했다.

선호하는 장소가 있다고 답한 대학생들에게 ‘어느 장소를 선호하는지’ 묻자(복수응답), ‘카페’를 선호한다는 답변이 42.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카페에서 취업준비, 공부해 본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도 77.4%의 대학생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이처럼 대학생들이 취업준비, 공부 장소로 카페를 선호하는 가운데, 대학생 10명 중 4명은 스스로를 카페에서 공부하는 학생 또는 그런 무리를 일컫는 ‘카공족’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대학생들에게 ‘스스로를 카공족이라 생각하는지’ 묻자 41.0%의 대학생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또한 ‘카페에서 공부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도, 57.4%의 대학생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대학생들이 ‘카페에서 공부하는 활동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도서관, 학교처럼 답답하지 않아 마음이 편해서(46.1%)’, ‘적당한 소음이 있어 집중이 잘되기 때문에(40.6%)’, ‘공부를 하며 간식, 음료 등을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서(39.3%)’ 등이 있었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