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2 20:28 (목)
마트 푸드코트·식당가 폭염에 외식 매출 껑충
마트 푸드코트·식당가 폭염에 외식 매출 껑충
  • 연합
  • 승인 2016.08.22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의 영향으로 실내에서 뜨거운 열을 내뿜는 조리기구를 켜서 집밥을 만들어 먹는 대신 외식을 선호하는 추세가 두드러지면서 대형마트 푸드코트와 식당가 매출이 큰 폭으로 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가 지난 1~18일 푸드코트와 식당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9.1% 증가했으며 내방객도 10.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이마트 전체 매출이 1%가량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9배 이상 높은 신장률이다.

이마트는 최근 폭염이 이어지면서 가뜩이나 더운 집에서 화기를 사용해 체감 온도를 높이는 대신 인근 대형마트 등을 찾아 쇼핑도 하고 식사도 해결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푸드코트와 식당가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쇼핑 중 잠시 허기를 달래는 분식이나 패스트푸드 등 간식류보다는 냉면이나 비빔밥 등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메뉴의 매출 신장률이 더 크게 나타난 점이 이런 사실을 방증한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실제로 분식류의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6.3%, 패스트푸드는 3.0% 신장하는 데 그쳤으나, 푸드코트에서 파는 식사류의 매출은 40.0%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마트는 이런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주말에도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다음 주 중반을 넘어서야 폭염의 기세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보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대형마트 푸드코트는 합리적 가격과 함께 취향에 맞는 음식을 한 곳에서 골라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폭염을 피해 직접 요리를 해먹는 대신 인근 대형마트에서 쇼핑을 즐기며 푸드코트를 이용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마트 이용객 2016-08-22 17:38:21
이마트 전주점 이용할 때마다 불안해요. 철재 주차장 좀 어떻게 해주세요..
이마트 들어갈 때마다 철재 주차장에서 카당탕탕 소리 때문에 깜짝 깜짝 놀랍니다.
설마 무너지지는 않겠지요. 꼭 무너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이마트 전주점이 좁네요.
타지역 이마트에는 있는 품목들이 전주점에는 없는 것이 매우매우 많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