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바람 잘 날 없는 부안, 내부 단속부터 잘해라
바람 잘 날 없는 부안, 내부 단속부터 잘해라
  • 양병대
  • 승인 2016.09.02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병대 제2사회부 기자·부안

줄포만 해안체험 탐방도로 개설공사, 부안공공하수처리장 증설공사 등 각종 공사 관련 비리로 부안군이 바람 잘 날 없다.

줄포만 해안체험 탐방도로 개설공사는 100억원대 공사 입찰과 관련해 부안군청 건설교통과장이 원청업체에 일괄 하도급을 강요한 혐의로 현재 전주지방법원 정읍지원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특히 재판 과정에서 일괄 하도급 업체로 지목된 업체 사장이 ‘일괄 하도급과 관련한 것은 비서실장이 아닌 그 윗선’이라고 증언하는 등 향후 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부안공공하수처리장 증설공사는 35억원 규모의 공사와 관련해 특허기술을 보유한 특정업체가 낙찰 받을 수 있도록 해주고 금품을 받은 전직 부안군수와 공무원이 구속 기소됐다.

민선6기 청렴도 1등급 달성을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중점 추진하고 있는 부안군의 ‘투명하고 깨끗한 행정 구현’이 헛구호에 그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일련의 사태 속에서도 부안군은 군민들에게 사과 한 마디 없이 나누미근농장학재단 후원회원 5000명 돌파, 국가예산 확보 발품행정 등 연일 낯뜨거운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옛말에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고 했다.

지금 부안군에 가장 시급하게 필요한 것은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사업이나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발품행보가 아니다.

바로 각종 비리로 얼룩져 ‘비리공화국’ 오명을 낳고 있는, 바람 잘 날 없는 부안군의 내부부터 철저하게 단속해야 한다.

김종규 부안군수 또한 이 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이를 간과한다면 부안군의 미래는 물론 김종규 군수의 미래도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노빠 2016-09-03 10:51:44
거기 노빠새퀴들이 군의원부터 줄줄줄 다 해처먹는곳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