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전북지역 농축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53곳 적발
전북지역 농축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53곳 적발
  • 위병기
  • 승인 2016.09.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품질관리원, 추석명절 특별단속 결과 / 전통시장 34곳 대상 홍보·캠페인 병행 실시

도내에서 농축산물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원산지를 아예 표시하지 않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격이 급등하는 품목의 경우 원산지 허위표시가 많은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지속적인 단속은 물론,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지원장 홍만의)은 추석을 맞아 한과류, 떡류, 과실류 등 제수용 농산물과 소갈비, 과일세트, 건강식품 등 선물용품에 대해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8일까지 실시한 원산지표시 특별단속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원산지 수사전문가로 구성된 기동단속반 등 112명을 투입해 조사한 결과, 이 기간중 도내에서 53개소의 위반업체가 적발됐다.

농관원은 이중 원산지 거짓표시 업체 42개소에 대해 형사입건 조치를 취해 현재 수사 중이고, 원산지 미표시 업체 11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136만원을 부과했다. 원산지 위반 사례를 각 품목별로 보면 배추김치가 16건으로 가장 많았고, 돼지고기류 10건, 쇠고기 8건, 떡류 4건 순이다.

지난해 추석때 단속에서는 돼지고기, 배추김치, 쇠고기, 채소류 순으로 적발됐다.

올해 배추김치 원산지 위반이 가장 많았던 것은 배추가격 상승에 따라 배추김치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소가 증가한 때문이다.

실제로 도내 A식당의 경우 지난 6일 부대찌개를 판매하면서 중국산 배추김치를 국내산 배추김치로 거짓 표시한채 판매하다 적발되기도 했다.

B 식당에서는 지난달 26일 뉴질랜드산 쇠고기로 제조한 갈비탕을 판매하면서 쇠고기의 원산지를 국내산, 호주산으로 거짓 표시한 채 판매하다 적발돼 형사입건조치 되기도 했다.

전북 농관원은 이번 단속에 적발된 대형 위반사범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는 등 사법경찰권을 적극 행사, 생산자는 물론, 소비자를 보호할 방침이다.

이번 단속 기간중 전북 농관원은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신중앙시장 등 관내 34개 전통시장에 352명의 생산자·소비자 단체 명예감시원을 집중 투입해 원산지표시 캠페인과 지도, 홍보를 실시했다.

전북 농관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농식품 원산지 표시를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지도및 현장 단속을 강화하겠다”며 농식품을 구입할 경우 반드시 원산지를 확인하고, 만일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을 경우 전화(1588-8112)나 인터넷(www.na qs.go.kr)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