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14:18 (금)
농축산물 유통이윤 "너무하네"
농축산물 유통이윤 "너무하네"
  • 김윤정
  • 승인 2016.09.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품목 소비자 가격, 농가 판매가의 '3~4배' / 직거래 활성화·수매 비축 등 정부 정책수립 시급

서민 생활과 밀접한 일부 농축산물의 소비자 가격이 농가에서 판매하는 가격보다 무려 3~4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현장에서 땀흘리며 생산하는 소비자에게 돌아가야 할 이익이 중간 유통업자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기 때문이다.

이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천안을)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농축산물 유통 및 가격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에서 밝혀진 것으로 △유통과정을 단축시키는 농축산물 직거래, △수요와 공급의 차이로 인한 가격변동 제어 수매비축 등 정부 정책이 하루속히 확대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통계로 관리하는 34개의 농축산물 유통 품목들의 농가판매가격 대비 소비자 가격 비율을 보면, 양파가 4.4배로 가장 높았으며, 고랭지 무 3.7배, 고구마 3.4배 등이었다.

또한 고랭지 배추와 월동배추가 각 3.1배, 고랭지 감자와 봄 감자가 각 2.7배에 이르고 있다.

소비자 가격은 농가들의 판매가격보다 무려 3∼4배에 달하는 실정이다.

중간 유통업자들의 순수 유통이윤이 농가판매가 보다 더 많거나 비슷한 경우도 많았다.

2014년 기준으로 고구마, 고랭지 무는 농가판매가보다 순수 유통이윤이 더 높았고, 고랭지 감자, 봄 감자, 양파, 고랭지 배추, 월동배추 순으로 농가판매가에 필적하는 유통이윤이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가판매가보다 유통이윤이 더 높거나 비슷한 품목은 모두 7개로 전체 항목 대비 21%에 달하고 있다.

박완주 의원은“소비자가 체감하는 국내 농축산물 물가는 농가판매가보다 중간 유통과정 이윤과 직·간접비의 영향이 크다”며 “농가판매가에 필적하는 유통이윤 문제가 국내산 농축산물의 가격경쟁력 하락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농축산물 유통마진에 대한 불만이 계속 제기되자 정부는 지난 2013년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 대책’을 통해 도매시장 거래를 줄이고, 직거래를 활성화 하도록 했다.

하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농가가 기존의 밭떼기 방식으로 거래를 하고 있고, 도매상 허가제 또한 그대로 유지되면서 중간상 위주의 유통마진 구조에 획기적인 변화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