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17 16:01 (일)
광우병 파동으로 신음하는 벤처기업
광우병 파동으로 신음하는 벤처기업
  • 전북일보
  • 승인 2004.01.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망을 갖춰 쇠고기와 돼지고기를 판매하고 있는 지역의 한 육류회사가 설명절을 앞두고 큰 자괴감에 빠졌다.

미국 광우병 파동으로 매출이 급감한데 이어 명절을 앞두고 지난해 11월초 군산지역 복지시설에 보낸 사골 등 육류 가운데 상당량이 시설 관계자들에 의해 폐기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

군산소재 육류회사 고기넷은 지난해 추석때 군산에서 문을 연 체인점 1호에서 많은 매출을 올려 이에 보답하기 위해 이익금을 사회에 환원한다는 차원에서 육류를 군산시에 기증했다.

이 회사가 시에 기증한 규모는 지난해 11월초 쇠고기 사골과 사태살, 우족 등이 들어 있는 쇠고기 제품 1백상자(시가 1천만원 상당)와 아이스크림 1백10상자(시가 8백여만원) 등 모두 1천8백여만원에 달하는 쇠고기제품.

시는 이에따라 고기넷으로부터 받은 물건들을 설명절에 전달하는 것이 의미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그동안 냉동 보관해오다 설을 앞두고 지난 15일 군산지역 각 복지시설에 나눠줬다.

그러나 이 제품을 받은 일부 복지시설들이 미국 광우병 파동을 상기하면서 상당량을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한다. 군산시나 기탁한 회사과계자들의 충분한 설명도 듣지 않은 채 임의로 폐기 처분해 버린 것.

고기넷 군산지점 김진희실장은 "이웃을 생각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지역 복지시설에 정성을 보내려한 것이 이같은 대접을 받게 돼 참으로 씁쓸하다”고 할말을 잇지 못했다.

김실장은 "고기를 보낸 시점도 미국 광우병 파동이전인 만큼 안심해도 되는 물건인데 이같은 취급을 받게 되니 답답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 복지시설 관계자는 "일부 복지시설에서 광우병과 관련된 육류로 판단을 잘못해 폐기 처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회사의 제품중 광우병을 우려, 폐기처분 계획을 갖고 있는 기증품은 연락만 주면 직접 회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