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북 치매환자 3만3000여명…수도권·경북 등 이어 전국 5위
전북 치매환자 3만3000여명…수도권·경북 등 이어 전국 5위
  • 남승현
  • 승인 2016.09.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의 치매환자가 지난해 기준, 3만3000여명에 달해 전국에서 5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석진 의원(새누리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치매환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 해 전북지역에서 치매로 진료받은 환자는 3만353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5번째로 많고, 전체 환자(49만7137명)의 6.7%를 차지한다.

지역별 치매환자 수는 경기가 8만668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6만4427명), 경북(3만9785명), 부산(3만6595명), 전북(3만3531명) 순이었다. 반면 세종(1977명)과 울산(7950명), 대전(1만2392명), 광주(1만6013명) 지역은 상대적으로 치매환자가 적었다.

연령대별로는 80세 이상~85세 미만(12만4710명)이 가장 많았고, 성별로는 남성(14만1477명)보다 여성(35만5660명)이 훨씬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