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딱따구리] 실세 따라 움직이는 체육회 '이제 그만'
[딱따구리] 실세 따라 움직이는 체육회 '이제 그만'
  • 백기곤
  • 승인 2000.01.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천년이 왔다. 도체육회 이사회가 작년말 열려 상임부회장을 신설하고 사무처장을 선임한지 2주일이 지났다.

새롭게 사무처조직이 정착되면서 전북체육이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경기력 향상을 위해 의욕적으로 일하고 체육계는 새 사무처를 전폭적으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도정에 바쁜 유종근 체육회장의 부담을 덜어주고 도체육회의 조직강화를 위해 신설된 상임부회장은 앞으로 탄력적이고 신속한 의사결정 및 강력한 추진력을 통해 전북체육의 위상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몇년만에 경기인 출신이 선임된 사무처장은 도내 체육계의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있어

진정한 인화단결과 사안의 정확한 비중 판단, 예산의 적절한 배분등을 통해 전북체육 도약을 밑받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에는 10억원 체육예산 증액이 이뤄져 비로소 타시도와 비슷한 규모의 예산으로 엘리트체육의 육성을 통해 각종 국내대회와 전국체전등에서 전북의 명예를 드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인물난으로 애로를 겪었던 상당수 경기단체 회장에 시장·군수가 선임돼 지난해처럼 뚜렷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이같이 새로운 여건속에 새천년 전북체육이 출발하지만 경계해야할 점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 해바라기성 움직임이다.

흔히 말하는 실세이면서 힘있는 인물이 체육회에서 활동한다 해서 여기에 도내 체육계가 좌지우지되거나 이를 지향해서는 안될 것이다. 본인의 자제와 인내가 필요하고 주위의 도움과 견제가 필요한 대목이다.

진실로 전북체육을 위하는 길이 무엇인지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해야 하고 상임부회장 신설과정에서 일어났던 밀실행정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

더불어 체육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고질적인 병폐의 치유가 필요하다. 실력이외의 것이 성적을 가름해서는 안된다. 경기장에서 땀흘리며 살아움직이는 선수들을 중심으로 모든 것이 이뤄져야 한다.

종전과는 비교할 수 없이 좋은 여건속에 일하게 될 전북체육회가 모든 체육인들이 바라는 이상적인 방향으로 업무를 수행해 나가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