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마을숲 문화재 지정작업 착수
마을숲 문화재 지정작업 착수
  • 최기우
  • 승인 2004.01.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조들의 애환이 깃들어 있는 마을의 숲은 문화활동을 지탱해 온 전통의 문화공간. 그러나 최근 급속히 파괴되어 가고 있다. 올해 전북의 마을 숲이 조사돼 문화재 지정여부가 결정된다.

우리 민족의 삶과 풍속·관습·사상·신앙·예술 등 문화활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마을 숲에 대한 전국 자원 1차 조사사업(2003년 2월∼12월·동부지역 대상)를 끝낸 문화재청(청장 노태섭)은 "올해 전북을 비롯해 충남·제주·서울·인천·경기도의 마을 숲을 조사해 그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하겠다”고 밝혔다.

마을 형성·문화교류 등 역사적 사실과 역사인물에 관련된 숲, 토착신앙·풍수·유교 등 종교적 가치를 지닌 숲, 농업·어업 등 생업 및 의식주·민속·문화 등 주민생활과 관련된 숲, 학술적·경관적·예술적 가치가 높거나 희귀식물로 이루어진 숲 등이 조사대상. 앞으로 조사될 마을숲은 보존상태와 역사성·민속성·희귀성 등을 평가해 국가지정문화재로 가치가 있는 숲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보존하고, 지방에서 보존할 가치가 있는 것은 시·도지정문화재나 문화재자료로 지정 권고할 계획. 일선 시·군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