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15 18:44 (금)
기업유치 제대로 하려면
기업유치 제대로 하려면
  • 전북일보
  • 승인 2004.01.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기업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기업유치자문관제, 기업유치 태스크 포스제, 맞춤형 단지 조성 계획 등 포괄적이고 전방위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공무원들도 기업 유치에 앞장 서도록 하고 또 기업 유치에 공헌이 있는 사람에게는 포상금을 지원하는 등의 인센티브제도 마련하고 있다.

이러한 대책은 만시지탄의 감이 있으나 지금부터라도 효과적으로 실행되어 전북 발전의 원동력을 찾아야 할 것이다. 더욱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전북 투자 유치 환경을 솔직히 인식하고 그에 기반을 둔 전략 선택이라는 점에서 더욱 공감이 간다. 대내적으로 기업 유치에 관한 실적이나 전망만을 홍보하려는 태도를 벗어 던진 점은 높이 살만하다.

전북도의 기업 유치 전략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사항들이 좀더 고려되어야 한다. 첫째로 기업 유치는 전북도와 기업의 협력이 필수적인 관건이라는 점을 절대 잊어서는 안된다. 정치적 영향력으로 기업이 움직인다는 생각은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 기업에게 실질적인 투자 유인을 제공해야 한다. 장기적으로 비용을 줄이거나 수익을 늘릴 수 있는 요인을 창출하는 것이 가장 큰 유인인 것이다.

둘째로 이러한 기업 유치 요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우선 전북도에 형성될만한 클러스터를 찾아내야 한다. 현재 가용한 공업단지, 이미 투자되어 있는 기업들과의 전후방 연결 산업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유치 목표를 상정해야 한다. 다음으로는 이들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데 전북도의 강점과 약점을 철저히 파악해야 한다. 기후, 용수, 물류 시설, 대학 연구시설, 고용 지원, 회사 직원들의 생활 편익 제공 등 기업 입장에서 필요한 요인들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

다음으로는 강점에 대해서는 철저한 홍보를, 그리고 약점에 대해서는 정부와 지자체의 능력을 최대한 활용하여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지자체는 생각보다 많은 지원 능력을 지니고 있다. 기업 유치만이 전북의 살길이라는 철저한 인식하에 기업의 필요를 미리 파악하고 해결하는 탄력적 자세를 보이고 이를 기업이 신뢰한다면 기업 유치도 그렇게 불가능하지만은 않을 것이다.

끝으로 지자체나 도민 모두 기업에 대한 본질적 인식을 제대로 해야 한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지역 사회에 봉사하는 것보다 기업 자체 활동을 잘하여 생존하는 데 있으며, 이를 통해 고용, 생산, 소득 분배 등을 잘하면 어떤 기업이든 환영한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이번 전북도의 전략이 반드시 실효를 거두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