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야단법석] 야외에서 부처님 말씀 듣는 자리
[야단법석] 야외에서 부처님 말씀 듣는 자리
  • 기고
  • 승인 2016.10.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단법석은 <불교대사전>에 나오는 말이다. ‘야단(野壇)’이란 ‘야외에 세운 단’이란 뜻이고, ‘법석(法席)’은 ‘불법을 펴는 자리’라는 뜻이다. 즉 ‘야외에 자리를 마련하여 부처님의 말씀을 듣는 자리’라는 뜻이다. 법당이 좁아 많은 사람들을 다 수용할 수 없으므로 야외에 단을 펴고 설법을 듣자는 것이다. 그만큼 말씀을 듣고자 하는 사람이 많았다. 석가가 야외에 단을 펴고 설법을 할 때 최대 규모의 사람이 모인 것은 영취산에서 법화경을 설법했을 때로 무려 3백만 명이나 모였다. 많이 모이다 보니 질서가 없고 시끌벅적하고 어수선하다.

절에서 큰 법회를 열면 시주를 많이 한 신도들도 오지만 배고픈 시절이라 얻어먹으러 오는 사람들이 오히려 더 많다. 그래서 시주한 부자나 신도들은 법당 안으로 들어가 부처님을 직접 보고 예불을 드리지만 밥을 얻어먹으러 온 사람들은 예불에는 정신이 없고 오직 밥 얻어먹는데 만 정신이 팔려있다.

그러므로 밥을 먼저 얻어먹으려면 야단법석 가장 가까운 앞자리에 앉거나 서야만 했다. 그래서 먼저 앞에 서려고 밀고 당기며 소란을 피웠다.

이러한 현상으로 야단법석의 본래 뜻은 뒷전가고 모여서 다투고 시비하는 상태를 가리켜 비유적으로 쓰이던 말이 야단법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