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3 12:05 (수)
연금저축제도·상품운용방식 알아야
연금저축제도·상품운용방식 알아야
  • 기고
  • 승인 2016.10.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시간에는 당국의 무교육, 소비자의 무관심 그리고 금융회사의 무책임에 따른 연금저축제도 3대오해로 인해 가입자가 더 높은 수익을 실현할 기회를 상실하게 된 원인부터 규명했다. 누구나 관심만 있으면 연금저축제도 학습을 통하여 금융지능을 높이고 왜 수학적 통계적 확률적 근거로 고수익 실현이 가능한지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연금저축제도의 히스토리를 알아볼 필요가 있다.

2001년 개인연금저축을 연금저축제도로 개정 시행하면서 당국은 향후 닥칠 국민의 심각한 고령화에 대한 대책으로 매년 소득공제(2014년부터 세액공제)혜택을 늘려 혜택 받은 금액으로 노후준비를 유도하는 반면 연금수령 시 연금소득세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개정했다.

그리고 보험회사만 취급했던 개인연금저축 상품을 연금저축제도로 개정 시행 하면서 3대 금융회사 즉, 보험회사, 은행, 증권회사 등에 상품개발과 판매를 위탁하는데 세제혜택은 당국이 주고 가입자의 자금은 금융회사의 성격에 따라 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보험회사 상품명은 연금저축보험, 은행은 연금저축신탁, 증권회사는 연금저축펀드라는 상품명을 쓰게 된다. 연금저축제도는 정부가 개발하였기 때문에 어떤 금융회사이든 동일한 제도를 적용 받지만 운용 방식은 각 금융회사 성격에 따라 운용되기 때문에 장래 수익은 수십 년이 지나 연금수령 시점이 되면 천차만별이 될 수 있다.

더구나 연금저축제도 중 중도해지 시 엄청난 해지가산세(기타소득세)를 부담(원리금의 16.5%) 한다는 약관으로 인해 중도 해지는 할 수 없도록 통제한 것이다. 이는 당국이 매년 3조5000억씩 세수를 감수하고 있는데 가입자가 중도 해지하게 되면 세액공제 혜택을 준 목적이 상실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가입자는 연금저축상품 선택 시 연금저축제도와 각 금융회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상품운용방식을 잘 알고 선택해야 한다. 그런데 대부분의 100조 650만 가입자는 90%가 세제혜택 하나만 알고 선택하였고 이 제도조차 모르고 가입한 사람이 10%가 넘는다는 사실이다.

다행히 연금저축이전제도가 있지만 이 또한 대부분의 가입자가 모르고 있으며 알아도 귀찮아 이전은 생각지도 않고 있다. 지난 시간 얘기했던 3대 오해가 그것이다. ·(다음 주 계속)

베스트로금융그룹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