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센터 20일 존폐 결정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센터 20일 존폐 결정
  • 남승현
  • 승인 2016.10.14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응급의료위, 숨진 남아 관련 엄정조치 검토 / 병원 책임 크지만 취소 땐 도민 의료공백 우려도

전북대병원 등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가 오는 20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이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도 높아가고 있다.

올 들어 전북대병원에서 발생한 잇단 응급환자 조치 부실로 도민들의 실망감이 커지고 있어 전북대병원에 경종을 울리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도민 의료 공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함께 제기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 서울 중앙응급의료센터에서 ‘전북대 중증외상 소아환자 사망사건 검토’를 위한 전문가 회의를 열고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1·2차 현지조사 내용을 토대로 숨진 남아의 최초 내원 의료기관인 전북대병원의 진료 체계 등을 검토했다.

관련 분야 전문가를 비롯해 전북대병원 관계자들도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전북대병원의 비상진료체계, 환자의 다른 병원 이송 및 진료과정의 적정성 등에서 과실이 지적됐다.

보건복지부는 추가 조사 및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오는 20일 민간단체 대표와 응급의료기관 대표, 응급의료 전문가, 관계부처 등 관계자 10여 명으로 구성된 중앙응급의료위원회를 열어 숨진 남아가 내원한 전북대병원 등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를 포함한 엄정 조치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전북대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취소될 경우 응급의료기관 지정에 따른 응급의료 수가나 응급의료 관리비 등의 지원이 중단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당일 회의를 진행해봐야 알겠지만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에 앞서 병원의 과실이 충분히 인정되는지를 중점 검토할 것”이라면서 “또한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취소될 경우 지역 주민들에게 미칠 영향 등도 검토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는 병원의 귀책사유와 지역의 특수성이 고려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북대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는 도민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한 대안이 선결돼야 한다는 점에서 결정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실제 전주권역에는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전북대병원 1곳에 불과하다. 익산권역인 원광대병원이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은 됐지만, 오는 2018년 개원 예정이다. 도내 의료계에서는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지정요건이 까다로워 도내 다른 종합병원이 지정받기도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대해 전북대병원 관계자는 “최근 전주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2살 남아를 우리 병원에서 제대로 치료를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1차적인 잘못을 인정한다”면서 “전북대병원이 그동안 쌓아온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역량과 미비점을 보완해 지역민들의 건강권 보호를 향상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오후 5시께 전주시 반월동에서 김모 군(2)과 김 군의 외할머니가 후진하던 견인차에 치여 전북대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빈 수술실이 없다는 이유로 김 군은 특수구조대 헬기에 실려 이날 자정께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다음날 오전 4시 40분께 끝내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주 2016-10-14 12:14:11
엉터리 병원과 의사들에게 군산의료원도 맡기고
여기는 혁명적 변화가 필요한데
그게 불가능하니까 없애는게 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