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8 22:28 (월)
중소기업, 직원 잦은 퇴사로 비용 부담
중소기업, 직원 잦은 퇴사로 비용 부담
  • 기고
  • 승인 2016.10.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이 직원들의 잦은 퇴사로 인해 비용 부담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528명을 대상으로 ‘직원들의 퇴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직원들의 잦은 퇴사로 중소기업들이 겪는 가장 대표적인 어려움은 ‘잦은 채용으로 인한 시간 및 비용부담(63.8%, 복수응답)’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조직 분위기 위축(59.3%)’, ‘원활한 업무 진행에 차질(52.7%)’, ‘기존 직원들의 업무량 증가에 따른 업무효율 저하(43.6%)’, ‘기 투입된 교육비용의 손실(22.7%)’, ‘해당 부서의 업무 성과 저하(16.7%)’ 등도 어려움으로 꼽혔다. 다른 회사에 견줘 본인의 회사가 구별될 수 있는 자랑거리, 장점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1.6%가 ‘없다’고 답했다.

사실상 직원들의 이탈을 막을 대책이 없는 셈이다. 이 때문에 인사담당자 대부분(94.3%)이 직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방지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인사담당자들은 직원들의 퇴사를 줄이기 위해 가장 효과적일 수 있는 대책으로 ‘금전적 보상 확대(67.5%, 복수응답)’를 꼽았으며 ‘복지 강화(57.0%)’, ‘소속감 부여 및 기업문화 형성(45.8%)’, ‘업무 효율 향상(24.9%)’, ‘직무 전문성 강화(24.9%)’, ‘조직 및 개인의 성장 가능성·비전 제시(22.5%)’

, ‘업무·노동 강도 축소(19.9%)’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이렇듯 절대 다수의 인사담당자가 직원 이탈 방지대책의 필요성을 느끼고는 있지만, 실제로 이런 대책을 마련해 운영하는 기업은 많지 않았다.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의 57.6%가 ‘자사에 직원의 퇴사를 줄이기 위한 제도가 마련돼 있지 않다’고 답했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