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7:47 (수)
시중 은행, 신규 분양 아파트 중도금 대출 중단
시중 은행, 신규 분양 아파트 중도금 대출 중단
  • 연합
  • 승인 2016.10.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이 집단대출 관리를 강화하면서 시중은행의 신규 분양 아파트 중도금 대출이 올스톱됐다.

지난해 10월 이후 까다로워진 시중은행의 중도금 대출이 8·25 가계부채관리방안 이후 더욱 강화되면서 사실상 시중은행들이 신규 대출이 중단된 것이다.

앞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호매실, 감일 등 서민아파트 6개 단지 5500여가구에도 중도금 대출을 해주겠다는 은행이 나서지 않아 ‘과도한 몸사리기’라는 지적이 있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최근 들어 시중은행에서 ‘대출한도 초과’를 핑계로중도금 대출 약정에 아예 응하지 않고 있다”며 “작년 10월만큼이나 대출은행 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상반기에도 대출이 어려웠지만 우량한 회사이거나 은행권과의 친분 등을 동원해 시중은행에서도 일부 대출을 받을 수 있었는데 최근 들어서는 아예 신규 대출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라며 “최근까지는 어떤 식으로든 중도금 대출에 차질이 없도록 막아왔는데 앞으로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건설사 관계자도 “분양지역이나 건설사의 신용 등과 관계없이 시중은행은 무조건 중도금 대출을 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미 분양은 해놓고 중도금 대출이 도래하는 단지들이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은 이에 따라 지난해 말처럼 또다시 시중은행이 아닌 새마을금고·수협이나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 등을 통해 대출을 받는 방법을 모색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