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4 22:38 (화)
전주 여성 고위험 음주율 2배 이상 증가
전주 여성 고위험 음주율 2배 이상 증가
  • 백세종
  • 승인 2016.10.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소, 알코올 중독자 재활 지원

전주 여성들의 고위험 음주율이 2배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전주시보건소(소장 김경숙)에 따르면 2015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전주시 여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2014년 5.2%에서 2015년 11.8%로 1년 새 6.6%p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주시 전체 고위험 음주율이 18.2%에서 22.5%로 4.3%p증가한 것보다 높은 수치다.

전주시보건소는 이처럼 여성의 고위험 음주율이 높아진 이유로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져 과거에 비해 여성들의 음주가 보편화되고 음주빈도가 높아지면서 알코올 중독에 걸리는 여성의 수 또한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또 음주를 시작하는 연령이 점차 낮아진 반면 음주로 인한 평생 유병률은 증가해 알코올 의존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날로 더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전주시보건소와 전주시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센터장 고성희)는 여성 음주자들을 대상으로 빠른 치료와 회복을 위한 ‘여성알코올 중독자를 위한 재활 프로그램’을 오는 12월까지 운영한다.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매월 2차례씩 총 5명의 여성 알코올 중독자를 대상으로 회복과 사회 복귀를 돕기 위한 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프로그램은 우울을 중심으로 집단 인지행동치료와 음주가 일상생활과 대인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등을 생각하고 얘기해보는 활동중심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